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7688 0202021022566417688 06 0601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36042000 related

최철호 근황 “택배 일용직 그만둬.. 크루즈 회사 취직”(‘대만신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최철호가 물류센터 일용직을 그만두고 크루즈 회사에 취직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24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시대의 대만신들’에는 최철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고단했던 인생사를 털어놨다.

최철호는 “택배 일은 그만뒀다. 지인 형님이 크루즈 회사를 운영하는데 방송을 보시고 일 자리를 제안해주셨다. 회사에 방도 만들어주면서 본업에 전념하라고 응원해주셨다. 저에겐 은인이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해 11월, 물류센타 야간 하차반으로 한창 일하고 있을 때 부친상을 당한 그는 “밤낮이 바뀔 때라 전화를 받지 못했다. 계속 전화가 왔는데 자고 있느라 못 받았다”며 “문자로 돌아가셨다는 사실을 알았다. 제가 불효자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입관식 때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정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이며 띠동갑 연하 아내와 가족을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최철호는 “결혼 후 아내 속을 많이 썩였다. 주위에서 다 처복이 있다고 한다. 속이 깊고 사랑 받고 자라 반듯하다. 지인들이 다 아내 칭찬을 한다. 내겐 과분한 여자다. 정말 잘해야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최철호는 지난해 10월 MBN ‘특종세상’을 통해 연기파 배우에서 일용직 노동자로 180도 달라진 삶을 공개해 충격을 줬다.

10년 전 음주 폭행 사건으로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그는 큰 결심으로 시작한 사업마저 코로나19로 재기 불능 상태에 빠지면서 자식과 아내는 처가댁으로, 부모님은 요양병원에 모신 후 일용직 노동자로 하루하루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happy@mk.co.kr

사진 ㅣ유튜브 채널 ‘시대의 대만신들’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