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7483 0532021022566417483 04 0401001 6.2.6-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4235754000

中 누리꾼·매체, BTS 소속사 지도 트집…"남티벳은 중국땅"

글자크기

인도가 실효지배하는 아루나찰 프라데시주

中은 남티벳으로 부르며 영유권 주장

中 네티즌 트집잡고, 관영매체 보도하고

빅히트 측 해당 자료 배경 지도 바꾼듯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웨이보 화면. 웨이보 캡처


BTS(방탄소년단)의 벤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트집 잡았던 중국 네티즌과 관영 매체가 이번에는 BTS 소속사가 낸 실적 자료에 배경으로 사용된 흐릿한 지도를 물고 늘어졌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실적보고서에서 '남티베트'를 중국이 아닌 인도 영토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해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았다고 25일 보도했다.

빅히트 측은 지난 23일 실적보고서를 내면서 지역별 매출을 나타내는 그래픽 배경으로 중국과 동남아시아 인도 등이 나오는 세계지도를 썼다.

그런데 이 지도에는 중국이 남티벳이라고 부르며 자신들의 땅이라고 주장하지만 인도가 실효지배하는 아루나찰 프라데시주가 인도 영토로 표기돼 있다. 빅히트사가 배경으로 사용한 지도는 네이버 지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

논란이 된 지도 사진.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글로벌타임즈는 부정확한 지도가 많은 중국 누리꾼들의 심기를 건드렸다며 네티즌들이 "정확한 지도를 찾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가 아니면 그럴 의사가 없는 것인가?"하고 의문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더우반'에 문제를 제기한 한 블로거는 이번 일로 한·중 양측 국민 사이에 적대감이 생기지 않도록 지도를 수정할 것을 요구했고 다른 네티즌들은 네이버의 지도를 문제 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인도를 식민통치하던 영국이 1914년 티베트와 '심라 조약'을 체결해 티베트 남부지역을 영국령 인도의 영토로 하는 '맥마흔 라인'을 국경선으로 정했지만, 중국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며 인도와 대립해왔다.

중국 세관 당국은 2019년 티베트 남부가 인도령으로 표시된 수출용 세계 지도 3만장을 파기한 바 있다. 중국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18년 아루나찰 프라데시를 방문했을 때 강한 유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빅히트 측의 현재 자료에서는 중국과 인도의 영토 구분이 안된다. 나라명이나 지리적 구분없이 세계지도를 배경으로 바꿨다.

노컷뉴스

현재 빅히트 자료. 나라명이나 지리적 구분이 없는 세계 지도로 배경을 변경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