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7050 0562021022566417050 05 0506001 6.2.6-HOTFIX 56 세계일보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614235142000

기성용, 성폭행 의혹에 “축구 인생 건다…적극 대응할 것” [전문]

글자크기

변호사 통해 초등학교 축구부원 의혹제기

“축구 인생 건다.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세계일보

성폭행 의혹 가해자로 논란이 된 축구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32·FC서울)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놓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24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 걸려 있는 기성용 선수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 당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FC서울 기성용이 25일 “결코 그런 일 없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기성용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며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리는데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원이었던 2000년 1∼6월 운동부 선배 2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 중 한 명은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서 활동 중인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기성용(32·FC서울·사진)이라는 추측이 인터넷상에서 확산하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또 다른 인물은 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으며 역시 프로선수 경력이 있다.

사건 당시 초등학교 5학년생이던 피해자들은 한 학년 선배인 이들로부터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이들이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피해자들의 주장이 날짜 특정까지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의 소속사인 C2글로벌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이어 기성용 본인이 직접 SNS에 입장을 이날 전했다.

◆이하 전문

기성용입니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