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4328 1082021022566414328 06 0601001 6.2.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4232200000 popular

"사랑하는 사람 있다"→"연애 언급 NO"...하니의 솔직함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그룹 EXID 하니 겸 배우 안희연이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하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연기자 안희연과 그룹 EXID 하니로서의 활동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현재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에 출연 중이다.

'아직 낫서른'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것에 대해 안희연은 "많이들 봐주셔서 다들 신나하고 있다"며 기쁨을 표했다. 또 연기자로서 자신에 대해 그는 "아직은 아장아장 하고 있다"고 표현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하니는 연기의 매력에 대해 "연기를 통해 기존 안희연이라는 사람이 세상을 보는 시각을 넘어 새로운 시각으로 관계, 타인, 세상, 저를 바라볼 수 있는 것 같다. 뭔가를 많이 배우는 것 같다"는 진지한 대답을 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기도 했다.

연기하는 안희연에 이어 노래하는 EXID 하니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위아래'라는 곡이 안 터졌다면 가수 포기를 고민한 적이 있다?"는 물음에 하니는 "고민이 아니고 안 터졌다면 가수를 포기해야 했다"며 솔직하게 답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날 눈길을 끈 건 하니의 솔직한 답변이었다. 하니는 실제 연애 스타일 등과 관련한 질문에도 거침 없이 대답을 이었다. '아직 낫서른'에서 연하남과의 로맨스를 펼치게 된 그는 실제 연애 상대로 연하는 어떠냐는 물음에 "(안 사귀어봐서) 궁금하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연하, 동갑, 연상 중 골라 달라는 물음에 하니는 "연하"를 꼽으며 "궁금하다. 제 포스터에 '서른, 연하가 궁금해지는 나이'라고 적혀있더라. 공감했다. 서른 때부터 연하가 궁금해지는 나이가 아닌가 싶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여기에 더해 하니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망설임 없이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과거에 꿈꾸던 것을 이뤘다는 하니에게 서른 살이 된 지금의 꿈을 다시 물었다. 이에 그는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나도, 세상도, 다른 사람들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진지하게 답했다. 그러자 DJ 김영철은 "지금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고 기습 질문을 던졌고, 안희연은 "네 있다"고 의미심장한 답변을 해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맥락상 나도, 다른 이들도 품으며 사랑하겠다는 의미가 될 수 있겠으나, 의미심장한 물음에도 별 다른 첨언 없이 "있다"는 간결한 대답을 한 하니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연애 중인 것 아니냐는 추측까지 등장하자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앞선 질문에 이어 대답한 것일 뿐"이라며 연애 관련 언급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날 하니는 청취자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들어주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자신이 출연한 광고 CM송부터 속사포 랩, 안성댁 성대모사까지 다양한 요구를 거리낌 없이 해냈다. 진솔한 토크에 열정적인 모습으로 이날 오전 청취자들을 뒤집어 놓은 하니의 솔직함이 이목을 모았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BS 보이는라디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