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4051 0232021022566414051 01 0104001 6.2.6-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4231864000

나경원·오세훈 날 선 장외공방전…'경선룰·판정단' 충돌

글자크기

나경원 "100% 완전국민경선, 민주주의 원칙에 반해"

오세훈 "토론판정단, 당원중심 평가…해체해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두고 맞붙은 나경원·오세훈 예비후보가 날 선 공방전을 펼치고 있다. 여론조사는 물론 맞수토론 평가방식 등 경선관련 규정 등에 있어 불만을 토로하는 등 감정의 골이 드러나고 있다.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인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에 참석,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나경원 예비후보는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100% 완전 국민경선방식과 관련해 "후보로서 왈가왈부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유불리를 떠나 민주주의 원칙에 반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지 정당과 상관없이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이다. 그는 "정당 민주주의나 안 후보와 룰을 정할 때나 야권 단일후보를 정하려고 할 때는 여권 지지자 아닌 분들에 의해 후보를 선출하는 게 야권 후보"라면서 "야권 단일 후보도 그런 면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후보 공천 과정에서 지지정당이나 정치성향을 묻지 않은 채 여론조사에 참여할 수 있는 100% 국민 경선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는 여권 성향 지지자들이 선거 결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위해 ‘역선택’을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었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권역별 공약 발표’ 후 가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당내 공천관리위원회 결정 규칙이 그렇게 된 것으로 알고 있고, 당은 다른 당을 지지하면서도 후보는 다른 당을 지지하는 시민이 있을 수 있는데 이분들을 다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규칙 정하고 지난번에 적용해 시행한 바 있다"면서 "지금 그런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무용하다"고 언급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심에 있어 우위를 보이는 나경원 예비후보와 일반여론에서 앞선 것으로 알려진 오세훈 예비후보가 각각 다른 시각을 드러낸 것이다.


맞수토론에 있어서는 서로의 평가가 엇갈렸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공관위에 정식 요청을 통해 "지금의 평가단은 100% 당협위원장의 추천을 받아 구성되어 있다"면서 "토론에 대한 제대로 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객관적인 시민들의 평가로 보기에는 더욱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원 중심의 평가 결과가 시민평가라는 이름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어 토론 평가 결과에 대한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으며 여론을 심각하게 왜곡할 여지가 크다"며 "토론평가단을 즉시 해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반면 맞수토론에서 오세훈 후보를 포함해 모든 후보에게서 승리한 나경원 예비후보는 "비전이나 실천력에 대해 점수를 주는데 아닌가 생각을 한다"면서 "지금은 해내야겠다는 끈질긴 의지와 신중한 판단 등이 요구되는 때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을 평가하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보 단일화와 가능성에 대해서도 공방전이 있었다. 일각에서 오세훈 예비후보를 중심으로 오신환 후보와 조은희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토론 중에 ‘1대 3’이라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단일화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반면 나경원 예비후보는 "여러 정치공학적 얘기가 들리기도 한다"면서도 "조은희 예비후보나 오신환 예비후보 역시 완주 의지가 강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해 해석의 여지를 남기는 태도를 보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