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3063 0022021022566413063 02 02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230775000

'기성용 성폭행' 제보자들, 오히려 다른 성폭력 가해자?

글자크기

25일 SNS에 글 올려 결백 주장

중앙일보

기성용 선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1년 선배였던 기성용(32ㆍFC서울)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들이 오히려 또 다른 사건의 성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보자들은 24일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를 통해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한 해 선배 A와 B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A는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가 됐고, B는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재직 중“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해당 제보자들이 기성용의 이름을 적시하진 않았지만 출신교와 나이, 국가대표 이력, 수도권 소속팀 등의 정보를 통해 사실상 기성용임을 암시했다.

논란이 증폭되자 기성용은 소속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제보자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이미지 실추 등 현재 발생한 피해 뿐만 아니라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까지 모두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기성용에 의한 피해 사실을 제보한 C와 D가 중학생 시절 후배들을 성폭행한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CㆍD와 함께 중학교 축구부에 몸담은 한 축구인은 “C와 D가 3학년 때 후배들에게 강압적으로 성폭력을 자행해 큰 소동이 빚어졌다. 자신의 성기를 만지게 하거나, 자위행위를 강요했고, 돈을 빼앗기도 했다. 당시 미디어에 보도가 됐을 정도로 떠들썩한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팀은 지역 연고 프로축구팀 산하 유스팀이었는데, 이 일로 C와 D는 축구부에서 쫓겨났다. C는 다른 학교로 옮겨 축구선수의 꿈을 이어갔고, D는 브라질에 축구 유학을 떠났다. 해당 프로팀 직원으로 일하던 D의 부친이 이 일로 자리에서 물러난 걸로 알려졌다.

C와 D의 과거를 제보한 축구인은 “현재 에이전트로 일하고 있다는 D가 ‘(기성용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트라우마에 시달리다 해외로 나갔다’는 취지로 진술한 걸 보고 황당했다. 자신이 저지른 사건의 피해자들을 생각했다면, 그런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해당 프로축구팀 관계자는 “2004년에 산하 유스팀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던 건 사실”이라면서 “가해자와 피해자의 신원을 확인해줄 순 없지만, 해당 사건으로 선수 여러 명이 팀을 나가고 구단 직원 일부가 관리소홀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였다”고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성폭행 피해를 호소하던 이들이 또다른 사건의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당초 제보의 신빙성이 의심 받게 됐다. 기성용은 일관되게 “나는 성폭행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고, 팀 훈련에도 변함 없이 참여하고 있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입장을 밝히며 결백을 강조했다. 그는 “긴 말이 필요없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나와 무관하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 “고통 받는 가족을 위해 필요한 모든 걸 동원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이들 또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기성용 SNS 게시물 전문]

기성용입니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