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0742 0242021022566410742 03 03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27400000

한은, 올 성장률 3.0%로 전망 유지.."수출 개선에도 소비 나빠"(종합)

글자크기

11월 백신 집단 면역, 올 중후반 코로나 진정 전제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시 성장률 소폭 상향 조정 가능

상품수출 7.1% 증가하는데..민간소비 2.0% 증가 그칠 듯

물가상승률 1.3%로 상향.."상승 압력 지속성은 의문"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작년 11월 전망을 그대로 유지했다. 수출이 예상보다 좋지만 소비는 기대보다 나쁘기 때문이다.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3%로 0.3%포인트 상향 조정했지만 코로나19 확산 등의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물가 상승 압력이 높게 나타날 가능성은 낮게 봤다.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연 0.5%로 현 수준을 유지했다.

이데일리

(출처: 한국은행)


◇코로나 악화에 따른 성장률 하단 2.2%→2.4%로 상향


한은은 25일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을 3.0%로 작년 11월 전망치를 그대로 유지했다. 수출과 내수가 각각 1.5%포인트씩 기여할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5%로 11월 전망과 같았다. 한은은 1년에 네 차례에 걸쳐 경제전망 수정치를 내놓는데 이는 국제통화기금(IMF)의 3.1% 전망보다 낮고 해외 투자은행(IB)들의 평균 전망치 3.2~3.4% 수준보다 낮은 편이다.

한은은 올해 중후반 이후로 코로나19가 점차 진정될 것이란 전제하에 성장률을 전망했다. 정부 계획대로 백신 접종이 11월 집단 면역을 형성할 것이란 것을 반영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올해초중반 이후 빠르게 진정된다면 3.8%까지 성장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11월과 같은 전망이다. 반면 내년 초중반 이후에나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된다면 성장률은 2.4%까지 떨어질 수 있다. 그나마 작년 11월 2.2%를 전망했던 것에 비해선 전망치 하단이 높아진 것이다.

한은은 수출은 예상보다 개선되고 있지만 소비가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자간담회에서 “소비 전망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에 따라 대면 서비스 소비가 크게 위축됐고 해당 업종 종사자를 중심으로 소득 여건 개선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변이 바이러스 발생이 어느 정도 영향을 줄지도 예단하기 어렵다. 경기 회복세가 어느 정도 강도를 갖고 상향할 것인가는 소비가 언제 어떻게 회복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고 말했다. 주요 기관 대비 성장률 전망치가 낮은 것은 소비 부진에 따른 것이란 얘기다.

세계 경제가 5.0% 성장하고 세계 교역 성장률도 7.1%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경기 개선, 반도체 수요 회복에 수출은 7.1%, 수입은 6.4%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설비투자는 IT부문을 중심으로 5.3% 증가하고 건설투자도 주거용 건물을 중심으로 회복 국면에 진입, 0.8%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관건은 소비다. 소비는 2.0% 증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전년 5.0% 감소보다는 나은 편이나 회복속도가 빠르진 않다는 판단이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세 심화, 가계소득 여건 부진으로 민간소비 회복 속도가 더딜 것”이라며 “대면서비스 소비와 국외 소비를 중심으로 회복이 제약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정치권이 추진하는 4차 재난지원금이 추진될 경우 소비 회복에 기여, 당초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취업자 수는 올해 8만명, 내년 18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나마 하반기엔 코로나19 확산 진정에 완만하게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원유 56달러 전망..경상수지 640억달러 흑자, 흑자폭 축소

한은은 소비자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올해 1.3%로 11월(1.0%)보다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내년엔 기저효과로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5%에서 1.4%로 0.1%포인트 낮췄다. 경기 회복과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 농축수산물 공급 부족, 전·월세 가격 상승, 정부의 교통·통신 물가 하방 압력 축소 등에 따른 것이다. 근원물가 상승률도 올해와 내년 1.0%, 1.3%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물가 상승 압ㄹ겨이 지속될지는 수요 회복에 달려 있는데 본격적인 수요회복까진 시간이 걸리겠지만 경제 활동 제한 조치가 완화된다면 억눌린 소비가 짧은 시기내 분출(Pent-up)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올해 원유 도입단가를 배럴당 평균 56달러로 전망하고 있다. 내년엔 61달러 수준이다. 현재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근월선물 63달러보다 낮다.

한편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40억달러로 작년(753억달러)보다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엔 620억달러로 소폭 더 축소된다. 이에 따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은 작년 4% 중반에서 올해와 내년 3%대 중반, 3%대 초반으로 줄어든다. 수출이 증가함에도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입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