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62921 0512021022366362921 05 0501001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72478000 거침없는 신진서 양딩신 9단 불계승 농심 3연승 행진 2102241031

'거침없는' 신진서, 양딩신 9단에 불계승…농심배 3연승 행진

글자크기
뉴스1

'제 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서 3연승을 기록한 신진서 9단. (한국기원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바둑 국내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농심배에서 3연승을 기록, 한국의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신진서 9단은 23일 펼쳐진 양딩신 9단(중국)과의 '제 22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11국에서 15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3연승을 이어갔다.

이로써 신진서 9단은 지난해 농심배에서 양딩신 9단에 당했던 패배를 설욕했다. 당시 한국의 4번 주자로 나섰던 신 9단은 6연승 중이던 양딩신 9단에 170수 만에 불계패를 당했다. 중국은 7연승을 기록한 양딩신 9단의 활약을 앞세워 지난해 농심배 정상에 올랐다.

또한 이날 승리로 신 9단은 양딩신 9단과의 상대전적을 3승5패로 만들었다.

신진서 9단이 초반부터 좋은 출발을 보이다 중간에 위기를 맞았는데, 이때 잘 극복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승부처가 됐던 중앙 전투 장면에서 신 9단이 정확한 판단력으로 잘 계산한 반면 양딩신 9단은 우왕좌왕하며 승부가 갈렸다.

대국 후 신 9단은 "중국기사들은 누구와 만나도 어렵지만 특히 양딩신 9단은 상대전적에서 밀려서 신경이 쓰인 부분도 있었다. 그래서 오늘 대국에 포석을 많이 준비했고 결과도 좋았다"며 "전부 다 이기는 것이 목표인데 아직 두 개의 산이 남았기 때문에 연승에 대한 소감보다 다음 대국을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차분하게 말했다.

신 9단의 3연승으로 한국만 유일하게 2명이 남게 됐다. 중국은 커제 9단, 일본은 이치리키 료 9단만 남았다.

신 9단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이치리키 9단과 대국을 펼친다. 신 9단은 이치리키 9단과의 상대 전적에서 2전 전승으로 우위에 있다.

이치리키 료 9단에 대해 신 9단은 "최근 세계대회에서 가장 자주 보이는 일본기사이고, 전투가 워낙 강하기 때문에 급박한 전투는 피하고 싶다. 상대전적에서 앞서지만 오래전 기록이다. 상대가 최근 세계대회에서 성적이 좋기 때문에 좀 더 열심히 준비해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경계를 풀지 않았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5억원이다. 본선에서 3연승 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이 지급되고 3연승 후 1승을 추가할 때마다 1000만원이 더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로 펼쳐진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