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62652 0102021022366362652 08 08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71279000 성과급 논란 이해진 김범수 2102241001

이해진·김범수, ‘25일 오후 2시’에 나란히 임직원 앞에 선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카카오의 김범수(왼쪽) 이사회 의장과 이해진 네이버 전 이사회 의장.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창업자들이 같은 시간에 나란히 임직원들 앞에 선다. 네이버에서는 성과급 논란이, 카카오에서는 인사평가 관련 문제가 불거졌는데 이와 관련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직접 임직원들을 만나 진화에 나서는 것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 GIO와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5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열리는 ‘컴패니언 데이’에 참석한다. 네이버는 2019년 3월 컴패니언 데이를 만들어 현안이 있을 때마다 경영리더(C레벨 임원)와 사원들이 머리를 맞대곤 했는데 이번에 다시 소집된 것이다. 이 GIO는 지난해에만 6차례 열렸던 컴패니언 데이에 매번 참석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이번에는 사전 질문을 받아보니 직접 답해야 할 내용들이 있다고 판단했다. 네이버와 일부 계열사 직원들까지 합쳐 최대 5000여명이 인트라넷으로 참석한다.
서울신문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노조가 최근 문제를 제기했던 성과급 문제가 중요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달에 네이버 임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성과급이 전달됐는데 이와 관련해 ‘회사가 거둔 실적에 비해 너무 적다’며 반발하는 이들이 있었다. 네이버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21.8% 성장한 5조 3041억원, 영업이익은 5.2% 증가한 1조 2153억원을 기록했다. 소프트뱅크와 기업결합을 한 일본 자회사 ‘라인’을 빼고 네이버만의 실적으로 매출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컴패니언 데이에서는 회사가 벌어들인 이익금을 어떻게 나누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것인지 의논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 2월부터 매년 전직원에게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을 지급해왔는데 그중 2019년 지급분을 이번달 27일부터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설명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 카카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에서도 25일 오후 2시부터 2시간가량 온라인으로 ‘브라이언톡 애프터’ 행사가 열린다. 지난 8일 김 의장이 카카오톡으로 사내 구성원들에게 ‘전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할 것이며, 이에 대해 구성원들과 논의하는 간담회를 열겠다”고 언급했던 간담회다. 당초 5조원이 넘을 것이라 예상되는 김 의장의 개인 기부금을 어디에다가 어떤 방식으로 기부할지에 대해 아이디어를 모으는 ‘훈훈한’ 자리였으나 최근 직장인들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 때문에 분위기가 달라졌다. 인사평가 과정에서 ‘이 사람과 함께 일하고 싶냐’라는 것을 묻고 그 결과가 당사자에게 공유되는 등의 문제점이 알려지면서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카카오뿐 아니라 계열사 직원들까지 모두 합쳐 최대 6000~7000명이 모이는 자리여서 2시간 동안 카카오 본사의 인사 평가만 논의하진 않겠지만 그래도 워낙 잡음이 많았던 사안이라 화두가 될 수 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벤처·스타트업에서 지금의 모습까지 성장한 네이버와 카카오는 기성 대기업들과 달리 창업자·임원들과 사원이 격의 없이 토의하는 문의가 발달했다”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온 국내 대표적인 정보기술 기업들이 ‘성장통’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