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60039 0102021022366360039 04 04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66125000 심장마비 숨진 여성 죄수 시어머니 요구 교수형 2102240631

“심장마비로 숨졌는데…” 시어머니 요구로 시신 다시 교수형

글자크기
서울신문

상습적으로 폭력을 휘두른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에 처해진 자흐라 이스마일리. 그는 16명의 교수형 모습을 보다가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이 멈췄지만, 그대로 교수형이 집행됐다고 소셜미디어에 폭로했다/BBC 방송

상습적 가정폭력 남편 살해
심장마비로 이미 사망한 여성
시어머니 요구로 다시 교수형


교수형 집행 순서를 기다리던 여성이 심장마비로 숨졌지만, 시어머니의 요구에 따라 교수형이 그대로 집행됐다. 이 여성은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3일 BBC 방송에 따르면 자흐라 이스마일리(42)는 지난 17일 상습적으로 폭력을 휘둘러온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교수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자신보다 집행 순서가 빠른 16명이 교수형 당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고, 결국 그는 자신이 딛고 설 의자에 오르기 전에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그의 변호사 모라디는 “이미 숨이 멈춰 숨진 것 같았지만, 시어머니는 직접 의자를 발로 차 잠시라도 이스마일리가 발밑에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싶다고 해, 생명 없는 몸이 매달려 교수형이 집행됐다”고 말했다. 살해된 이스마일리의 남편은 이란 정보부의 고위 관리로 알려졌다.

프랑스의 ‘이란저항 국민전선’은 이 소식이 알려진 뒤 유엔인권 고등판무관실과 여성인권 유엔 특별조사관에게 강력한 규탄을 요구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모두 17명의 교수형을 집행한 라자이 샤흐르 교도소는 수도 테헤란에서 서쪽으로 약 40㎞ 떨어진 곳에 있다”며 “이 교도소는 수감 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악명 높다. 이란 기준에서도 하루에 17명 처형은 드문 경우”라고 전했다.

이란은 작년에도 12월초까지 233명의 사형을 집행해, 중국 다음으로 많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