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59361 0102021022366359361 08 08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65182000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호주 진출 한화디펜스 레드백 과도한 ‘국뽕’은 오히려 독약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달 12일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완성 시제품이 호주 현지에 도착해 처음으로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한화디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12일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완성 시제품이 호주 현지에 도착해 처음으로 모습을 공개했다. 한화디펜스의 레드백은 2019년 9월 호주 육군의 ‘LAND 400 3단계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장비로 선정됐으며, 이후 호주 정부와 시험평가에 사용될 시제품 3대를 생산 및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호주 육군의 차기장갑차를 도입하는 LAND 400 3단계 사업에는 450여대의 장갑차 획득비용과 훈련 등 각종 지원체계 확보 그리고 시설 건설에 한화로 14조~20조 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호주 국방부는 지난 15일 한화디펜스 호주법인의 레드백과 라인메탈 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의 링스 KF41 시제차량 3대를 각각 인도 받았다고 발표했다. 시제차량들이 호주군에 인도됨에 따라 이제부터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된다. 특히 호주군은 올 하반기까지 레드백과 링스 KF41의 차량성능과 방호력 그리고 화력 및 운용자 평가와 정비와 수송 시험평가를 진행한다.
서울신문

링스 KF41에 장착된 WOTAN 35mm 기관포는 사거리가 3km 이상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공중폭발탄약도 사용 가능해 지상뿐만 아니라 대공 표적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사진=라인메탈 디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2022년 상반기 2개의 후보 장비 가운데 하나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스펙 상으로 레드백과 링스 KF41 비교해 보면 우선 화력 면에서 링스 KF41이 조금 앞선다. 링스 KF41은 라인메탈 디펜스가 만든 WOTAN 35mm 기관포를 장착하고 있다. 또한 포탑도 라인메탈 디펜스가 만든 랜스 2.0을 사용한다. 반면 레드백은 미 노스롭 그루먼사가 만든 Mk44S Bushmaster II 30mm 체인건을 사용하며 포탑은 이스라엘 엘빗사가 만든 MT30Mk2가 장착되었다.
서울신문

라인메탈 디펜스는 2018년 3월 LAND 400 2단계 사업, 즉 호주 육군의 차륜형 장갑차 도입사업에서 이겨 자사의 복서 차륜형 장갑차 210여 대를 납품하고 있다. 사진=호주 육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링스 KF41에 장착된 WOTAN 35mm 기관포는 사거리가 3km 이상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공중폭발탄약도 사용 가능해 지상뿐만 아니라 대공 표적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레드백과 링스 KF41에는 공통적으로 이스라엘 라파엘사가 만든 스파이크 LR2 대전차미사일이 장착된다. 기동성면에서 레드백이 1000마력급 K9 파워팩을 탑재한 반면 링스 KF41은 독일산 1,140마력급 파워팩이 사용되었으며, 항속거리는 레드백이 520km인 반면 링스 KF41은 작전시 500km로 알려지고 있다.

레드백은 이밖에 기동성 향상을 위해 특별히 암 내장식 유기압 현수장치와 복합소재 고무궤도를 채용했다. 방호력은 두 장갑차 모두 호주 육군의 작전요구성능을 충족하도록 만들어졌다. 또한 레드백과 링스 KF41은 공통적으로 이스라엘 엘빗사의 아이언 피스트 능동방어체계를 장착한다. 성능 면에서는 용호상박이지만 장외에서는 오히려 링스 KF41이 앞서는 형국이다. 우선 지난해 9월 링스 KF41은 헝가리 육군의 장갑차로 선정되었다. 또한 라인메탈 디펜스는 2018년 3월 LAND 400 2단계 사업, 즉 호주 육군의 차륜형 장갑차 도입사업에서 이겨 자사의 복서 차륜형 장갑차 210여 대를 납품하고 있다.
서울신문

라인메탈 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는 호주 퀸슬랜드주 레드뱅크에 MILVEHCOE이라는 생산 및 후속군수지원 시설을 갖추고 있다. 사진=라인메탈 디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전에는 호주 육군의 대형군용차량 계약을 따냈다. 이와 관련해 라인메탈 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는 호주 퀸슬랜드주 레드뱅크에 MILVEHCOE(Military Vehicle Centre of Excellence)이라는 생산 및 후속군수지원 시설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더해 LAND 400 3단계 사업과 관련, 올해 들어 호주 현지 협력사를 대폭 늘리고 있는 형국이다. 또한 한화디펜스 레드백과 달리 링스 KF41은 주요 구성품들을 라인메탈 디펜스가 직접 만들기 때문에 가격경쟁력도 상당하다. 이 때문에 국내 방산업계 관계자들은 국내에서의 과도한 레드백 장갑차의 홍보와 관심은 오히려 LAND 400 3단계 사업에 독이 될 수 있다며, 경쟁이 본격화된 만큼 한화디펜스가 호주 현지에서의 홍보와 영업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전하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