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56705 0532021022366356705 06 06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61191000 related

현아, 학폭 의혹 부인 "뺨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가수 현아. 피네이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현아가 자신에게 제기된 학교폭력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현아는 "데뷔하고 이후 과분한 많은 사랑받으며 지내온 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었어요.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이해하기도 했어요.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라고 썼다.

이어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티브이 속 저를 응원해주고 지켜봐 주는 팬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아요. 서른 살에 저는 어렵게나마 처음 얘기 꺼내어 보내요. 저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현아는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 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라고 글을 맺었다.

현아 소속사 피네이션도 공식입장을 통해 "데뷔를 준비하던 유년시절부터 데뷔 이후 지금까지도 마치 사실인것 처럼 회자되는 몇몇 허위적인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현아는 팬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라고 밝혔다.

피네이션은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않은 루머 및 의혹 제기로 인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당사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는바"라며 "아는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해를 가한 적이 없으며, 금번 제기된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무분별한 의혹 제기 시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현아를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초등학교 5학년 축제하던 날 현아와 친구들이 돌아가면서 다른 친구들의 뺨을 때렸다고 썼다. 글쓴이는 증거가 없고 누가 믿어줄까 해서 예전에 밝히지 못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TV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반문했다.

현아는 2007년 데뷔한 걸그룹 원더걸스의 데뷔 멤버다. 2009년 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했고 장현승과 함께한 혼성 듀오 트러블메이커, 펜타곤 후이·던과 함께한 혼성 그룹 트리플 H의 멤버이기도 하다. 2010년 '체인지'(Change)로 솔로 데뷔했고 '버블 팝'(Bubble Pop!), '립&힙'(Lip & Hip), '빨개요' 등의 노래로 사랑받았고 지난달 미니 7집 '암 낫 쿨'(I'm Not Cool)을 발매하고 활동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