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55490 0042021022366355490 03 03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059818000

지난해 4분기 가계 빚 1,700조 돌파...작년 125조 증가

글자크기
[앵커]
지난해 4분기 가계 빚이 1,700조 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또 갈아치웠습니다.

가계 빚이 지난해 전체로는 125조8천억 원이 늘어 2016년 이후 4년 만에 증가 폭이 가장 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유정 기자!

가계 빚 증가 속도가 가파른데 지난해 4분기 가계 빚이 사상 최대치를 새로 썼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726조1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 말보다 44조2천억 원이 증가한 수치입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 빚은 전년 동기에 비해 7.9% 증가해 2019년 3분기 3.9% 이후 5분기 연속 가계 빚 증가율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전체로는 가계 빚이 125조8천억 원이 증가해 2016년 139조4천억 원 이후 최대 규모로 늘었습니다.

[앵커]
역시 부동산과 주식 시장이 달아오르면서 이른바 '영끌'과 '빚투'가 급증했기 때문인가요?

[기자]
네, 한은은 그렇게 분석했습니다.

가계가 은행과 보험사 등 각종 금융기관에서 받은 가계 대출은 지난해 4분기에 44조5천억 원이 늘어 역대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습니다.

주택 매매거래량 증가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확대된 가운데, 주택·주식자금 수요 등으로 기타 대출이 전 분기에 비해 크게는 데 따른 것입니다.

특히 4분기에 신용대출이 주를 이루는 기타대출은 719조5천억 원으로 3분기에 비해 24조2천억 원이 늘어 증가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은 910조6천억 원으로 3분기에 비해 20조2천억 원이 늘어 2016년 4분기 24조2천억 원 이후 최대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굉장히 빠르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과거 경제위기와 달리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선 가계부채 부실에 따른 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겁니다.

금융당국은 앞서 지난달 중순에 "올해 1분기 중 상환 능력을 따져 대출심사를 하는 관행을 정착하기 위한 가계부채 선진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 기준을 빌리는 사람 단위로 단계적으로 바꾸는 등 가계부채 연착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종수 [j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