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43597 1102021022366343597 08 0803001 6.2.4-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41203000

'인싸 SNS'로 불리는 클럽하우스, 한국서 20만건 다운로드

글자크기
조선비즈

오디오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 /앱애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모바일 앱 시장조사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소셜 오디오 애플리케이션(앱) ‘클럽하우스’가 국내에서 19만5000건 다운로드 된 것으로 나타났다. 클럽하우스는 이미 가입한 회원의 초대를 받아야만 계정을 개설할 수 있는 폐쇄성 때문에 ‘인싸(insider·인사이더의 줄임말)’ SNS로도 불린다.

‘클럽하우스’는 지난 1월 31일 한국 전체 다운로드 랭킹 921위, 소셜 네트워킹 랭킹 47위를 기록한 데 이어 2월 7일 소셜 네트워킹 앱 1위, 9일 전체 앱 랭킹 1위에 올랐다.

이달 1일까지 전 세계 35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클럽하우스’는 영국, 독일, 일본, 브라질, 터키에서도 인기를 끌며 16일 81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등이 ‘클럽하우스’에 등장하면서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 지난 16일 기준 미국 다운로드 수는 260만건이다. 일본은 140만건, 독일은 62만5000건, 브라질은 45만건이다.

조선비즈

2월 17일 기준 한국 iOS 전체 앱 다운로드 순위. /앱애니



한국에서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이승건 토스 대표부터 정치인, 셀럽들까지 클럽하우스에 합세하면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소셜미디어 앱 다운로드 수는 96억건으로 총 모바일 사용시간의 45%를 차지했다.

앱애니는 "팬데믹이 지속되면서 소비자들이 소셜미디어 앱을 주요 소통 창구로 사용했다"며 이러한 배경이 ‘클럽하우스’와 같은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앱애니 렉시(Lexi) 시니어 마켓 인사이트 매니저는 "‘클럽하우스’는 이미 빠르게 성장하기 시작했으며, ‘스냅챗’, ‘틱톡’, ‘트위치’ 역시 올해도 계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 19가 소셜미디어 앱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으며 이와 같은 트렌드는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