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40443 0182021022366340443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035093000 코끼리 여성 모델 동물학대 논란 2102231231

러 모델출신 20대女, 코끼리 위서 알몸 사진…동물학대 논란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알레샤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알레샤 인스타그램]

모델 출신의 한 러시아 여성이 인도네시아 발리 여행 중 나체로 코끼리 등 위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렸다가 '동물학대'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 여성 알레샤 카펠니코바(22)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알몸 상태로 수마트로 코끼리 등 위에 올라타 엎드린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알레샤는 러시아 테니스 전설 예브게니 카펠니코프의 딸이다.

이 사진과 영상을 올린 후 알레샤는 코끼리 학대라 지적을 받았다.

"코끼리 위에서 부끄럽지 않나" "코끼리가 불쌍하다" "코끼리 표정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코끼리 보호단체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는 "비극적"이라고 했다. 수마트로 코끼리는 관광객들의 오락용으로 수십년간 학대를 받고 있다는 지적이 수차례 나온바 있다. 또 벌목, 자연 서식지 악화 등으로 개체수가 급감해 2012년부터는 '심각한 멸종위기종'으로 바뀌었다. 현재 수마트라 코끼리 개체수는 700~1000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