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235193 0962021021766235193 08 0802001 6.2.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3552401000

몸캠피싱대응 ‘시큐어앱’,피씽악성코드 분석 시스템 구축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온라인 영상통화 속 대화를 통해 음란한 행위를 유도한 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몸캠피씽’’이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몸캠피싱에 당한 피해자들은 범죄에 당한 것이 오히려 ‘변태’ 취급을 하는 사회적 시선 때문에 범죄단에게 바로 돈을 입금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몸캠피싱대응업체‘시큐어앱’은피씽피해를 보았다면 입금을 하지말고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전문가와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사례로, 지난달 A씨는 핸드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된 여성과 화상채팅을 했다. 대화 속 여성은 김씨와 화상통화 중에 알몸 영상 채팅을 하자고 요구했고, 김씨는 호기심에 이끌려 수락하게 됐다. 김씨는 옷을 벗은 모습을 촬영하며 통화를 이어갔지만, 상대방은 화면이 보이지 않는다며 알 수 없는 파일을 김씨에게 전달했다.


김씨는 이에 한참 흥미를 느끼다 파일을 휴대전화에 설치했고, 이 시점부터 여성의 협박이 시작됐다. 여성은 “당신의 모든 연락처번호와 영상이 나한테 있다. 돈을 입금하지 않으면 연락처 모두에게 영상을 배포하겠다”고 엄포했다.


‘시큐어앱’에 따르면 몸캠피싱을 당한 이들의 문의가 꾸준하다. 대다수의 피해자들이 자신의 알몸 영상이 노출됐고, 협박범이 요구한 금액을 이미 입금이 끝난 경우가 대다수다.


시큐어앱 관계자는 “몸캠피씽 범죄단의 수법은 치밀하다. 미모의 여성들 영상으로 위장한 범죄단은 앱을 통해 화상채팅을 하자고 접근하고, 악성코드 프로그램을 건넨다. 이 파일을 설치하게 되면 휴대전화의 전화번호가 상대방에게 넘어간다”며 “영상과 전화번호가 넘어갔을 때 유포를 막기는 쉽지 않다. 몸캠피씽전문 대응팀과 함께 재빠른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몸캠피싱 범죄단은 첫 협박을 시작으로 돈을 계속 요구한다. 수차례 돈을 달라고 협박하는 형식이다”고 덧붙였다.


sjsj112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