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6742 0962021012865806742 05 0507001 6.2.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800000000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ㅋㅋ" NC 박민우, 뜬금 저격발언 공식사과[전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역시 SNS는 인생의 낭비일까.


NC다이노스 박민우(28)가 28일 새벽녘 자신의 SNS를 통해 올린 글이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박민우는 28일 자신의 SNS에 "어젯밤 인스타 스토리로 올라왔던 내용에 대해 인정과 사과가 필요할 것같아 글 올린다. 문제가 된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라는 말들 모두 제가 한 게 맞다. 어제 새벽 지인과 저런 내용의 디엠을 나눴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부끄럽지만 당혹감과 억울함이 커서 빨리 사과드리지 못했다. 공개냐 비공개냐의 차이지 결국 다 제 입에서 나온 말이고 생각이었기 때문에 실망하신 팬들을 보며 많이 느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날 새벽 박민우는 "어차피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ㅋㅋㅋ아무도 모르지ㅋㅋㅋㅋㅋ"라는 올려 눈길을 끌었다.


최근 신세계 그룹에 인수된 SK와이번스와 자신의 소속구단인 NC다이노스 등을 모두 조롱하는 듯한 말이었다. 팀의 간판선수에게서 나온 황당한 발언에 팬심이 요동쳤다.


박민우는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2년 연속 2루 골든글로브를 거머쥐며 NC의 창단 후 첫 통합우승을 일구는데 기여했다. 전세계에 중계되며 화제를 모은 집행검 세리머니도 그의 아이디어였다. 기대와 주목을 한몸에 받는 선수인만큼 팬들이 느낀 실망감도 컸다.


박민우는 "그간의 제 행동과 말까지 모두 가식으로 느껴지게 만든 이 상황에 책임감과 큰 부끄러움을 느낀다. 어느 자리에서든 뱉은 말에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반성하겠다"면서 "저때문에 마음 상하셨을 구단과 팬분들 또 경솔한 언급으로 마음 상하셨을 와이번스 팬분들께도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장문의 글로 진심의 사과를 했지만, 팬들에게 얼마나 진실하게 다가갔을지는 의문이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