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4434 0102021012865804434 04 04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97432000

“나한테 실례하는 것 아닙니까”…日스가, 분노 억누르다 결국 폭발

글자크기
서울신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7일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렌호 대표대행의 공세에 맞대응하고 있다. 국회 중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29명의 목숨. 얼마나 원통할까요. 그 무게가 느껴지십니까.”(렌호 입헌민주당 대표대행)

“그것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스가 요시히데 총리)

“좀 더 다른 말씀은 없습니까.”(렌호 대표대행)

“마음으로부터 매우 송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스가 총리)

지난 27일 일본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렌호 대표대행이 스가 총리를 맹렬하게 코너로 밀어붙였다.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의료체계가 부실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 1월 25일까지 12개 광역단체에서 총 29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병원에 가지 못하고 집이나 요양시설에서 사망한 데 대한 추궁이었다.

서울신문

일본의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렌호 대표대행이 27일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강하게 몰아붙이고 있다. 국회 중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총리가 연달아 사과를 했지만, ‘저격수’로 유명한 렌호 대표대행은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그런 답변을 하시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총리의 말이 전해지지 않는 겁니다. 그런 메시지라서 국민에게 위기감이 전해지지 않는 거라고요. 귀하에게는 총리로서의 자각과 책임감 같은 것을 말로 전하려는 생각이 있기는 한 겁니까.”

평소 같았으면 이미 한참 전에 차가운 눈초리와 말로 상대를 쏘아붙였을 스가 총리였다. 안팎의 난관을 의식해 ‘저자세’를 작정하고 꾹 참아오던 그가 이 대목에서 인내의 끈을 놓치고 말았다. 갑자기 표정이 바뀌었다.

“(그렇게까지 말하는 것은 나에 대해) 좀 실례하는 것 아닙니까.”

스가 총리는 노기를 애써 자제하는 듯한 말투로 “지난해 9월 16일 총리에 취임한 이후 하루라도 빨리 국민들에게 안심을 되찾게 해주고 싶은 생각에 전력으로 임해 왔다”고 응수했다. “긴급사태 선언도 고민하고 고민해서 판단한 것입니다. 나의 말이 국민들에게 통하느냐 안 통하느냐는 나에게 책임이 있을지 모르지만, 온 힘을 다해 대책에 임하고 있습니다.”

스가 총리의 발언이 끝나자 여당 의원들로부터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다. 정색을 한 스가 총리의 기세에 이번에는 렌호 대표대행이 한발 물러섰다. “온 힘을 다해서 한다는 것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고생하고 있음을 인정한 뒤 “하지만 그러한 것을 알리려는 노력이 부족하다는 말을 저는 하고 있는 것”이라고 사태를 일단락 지었다.

준비된 원고를 보고 읽지 않은 이번 응수에서는 스가 총리가 자신의 생각을 비교적 호소력 있게 표현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