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3412 0182021012865803412 01 0104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96609000

'주호영 성추행' 피해 주장 女기자 공개한 CCTV 보니

글자크기
매일경제

[영상 출처 : `서울의 소리` 유튜브 채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신을 인터뷰하려다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당시 상황이 담긴 CCTV영상을 해당 여성 측에서 공개했다.

인터넷 매체인 '서울의 소리'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에 '주호영 성추행 의혹 CCTV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CCTV 영상에는 한 여기자가 인터뷰를 목적으로 주 원내대표가 탑승한 엘레베이터에 타자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주 원내대표가 해당 기자를 문 밖으로 밀어내는 모습이 담겨있다.

현재 서울의 소리 측은 "주 원내대표가 자사 여기자를 성추행했다"며 "주 원내대표의 손이 부적절한 위치에서 여기자의 신체를 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허위사실 유포"라며 해당 여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국민의힘 미디어특위 변호사는 지난 27일 "'서울의 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성명불상의 여성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업무방해, 주거침입, 퇴거불응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일괄 고소한다"며 "해당 여성이 원내대표를 상대로 고소했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확인되는 대로 무고죄를 추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변호사는 "그간 '서울의 소리'등 관계자들은 취재를 빙자해 수차례 국민의힘 회의장에 무단으로 난입해 혁신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방해하고 나경원 전 원내대표에게 폭언을 행사하고, 황교안 전 대표의 정견발표를 중단시키고, 민경욱 전 의원에게 욕설을 퍼붓는 등 국민의힘을 괴롭히는 불법 폭력행위를 지속적으로 반복했다"며 "이들은 이 장면을 촬영하여 유튜브 등에 게재함으로써 수익 창출의 근원으로 삼아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김용민 민주당 의원, 진혜원 검사, 이경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 등에 대해서도 함께 고소할 방침임을 유 변호사는 밝혔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by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