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1945 1082021012865801945 06 0601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95000000 related

박은석, 상습 파양 논란 사과 "따끔하게 조언 받고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펜트하우스', '나 혼자 산다' 등에 출연해 인기를 끈 배우 박은석이 강아지, 고양이, 고슴도치까지 등 반려동물을 상습적으로 파양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진실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박은석이 직접 사과했다.

박은석은 27일 인스타그램에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저와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입을 열었다.

박은석은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 될 수 있을 거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라고 적었다.

박은석은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걸 보여주셨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게 아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라며 반성했다.

그는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은석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로 열연해 인기를 끌었다. 이에 힘입어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양평에 위치한 전원주택에서 사는 모습을 공개했다.

박은석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와 모하니, 골든리트리버 새끼 강아지 몰리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몰리는 특히 극강의 귀여움을 자랑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박은석을 대학 시절부터 안 것으로 보이는 누리꾼 A씨는 온라인에서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며 박은석의 과거 언행을 언급했다.

A씨는 "나는 예대 때 키우던 고양이를 지금도 병수발하며 돌보다 유기묘까지 데려오다 8마리가 됐는데 고양이 키워도 되는 집으로만 이사 다니느라 늘 발품 팔다 지금 집도 그렇게 얻은 건데. 그 작은 개는 어쩌고..."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며 이와 다른 박은석의 반려동물에 대한 태도를 꼬집었다.

A씨는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했으면.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진짜 싫어. 얘들은 감정이 있다고. 눈빛만 봐도 마음이 느껴진다고"라고 불만을 토로하며 반려동물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은석이 데뷔 초 연극, 뮤지컬을 하던 시절부터 오래 지켜보던 팬들은 박은석의 과거 SNS를 통해 이전의 반려동물을 아는 상황이다. 박은석의 동창이 언급한 비글과 소형견을 비롯해 샤페이(이사벨라), 잉글리시쉽독(데이지), 토이 푸들(로지), 먼치킨(치즈), 러시안블루(에이블), 고슴도치 등 과거에 키우던 8마리와 관상어들까지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박은석이 강아지와 고양이를 1, 2년 정도 키우다 파양을 반복하는 것으로 의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박은석은 팬카페에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구요.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 마세요.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입장 나갈 거예요"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소속사 역시 공식 입장을 통해 파양 의혹을 부인하며 거짓 비방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소속사는 박은석이 비글은 키운 적 없다며 A씨의 주장을 부인했다. 다른 반려동물을 다른 곳에 보내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박은석은 동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배우로,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현재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지금도 친척, 지인분들과 늘 교류하며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진위 여부는 알 수 없지만 또 다른 누리꾼의 글도 조명받았다. 한 누리꾼은 "이분 유명해지기 몇년 전에 본인이 바빠서 못 돌본다며 냥이네에 분양을 올려놨길래 연락처로 연락 후에 사진과 영상을 받아 그 냥이를 데려오려고 했다. 예약금 걸고 톡을 몇번 주고 받다가 데리러가기 며칠 전에 냥이 접종과 질병 여부를 물어보니 병원은 안 데려가고 접종 등은 자기가 다한다고, 그래서 접종 수첩이 없다는 거다"라며 입양을 포기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이 누리꾼은 "무명 때 바빠서 애들 분양 다 보낸다더니 지금은 드라마 때문에 좀 알려져서 바쁠 텐데 고양이 둘에 강아지까지 키우시고"라며 의아해했다.
엑스포츠뉴스


그러자 박은석과 15년간 동고동락했다는 또 다른 동창 B씨는 팬카페를 통해 "우선 이번 이슈가 처음 생기게 된 어떤이의 글은 사실이 아니다. 처음 그 글을 올린 분이 처음부터 거짓으로 말을 만들어낸 것인지 예전일을 다른 사람과 헷갈려 혼동한 건지 모르겠다"라며 박은석을 옹호했다.

이 동창은 "은석이는 대학시절 동안 비글이라는 강아지를 키운 적이 없다. 비글이 아니고 그냥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다. 학교에도 데려오고, 촬영장에도 데리고 오고 했다는데 강아지를 키울 형편도 아니었고 학생시절부터 촬영하며 이 업계에 일찌감치 발을 들인 적도 없다. 학창시절 은석이가 월피동에서 자취했을 때, 자주 집에서 같이 지내왔으며 비글을 떠나 키운 동물 자체가 없었다. 비글을 키우다 여자친구 말에 작은 강아지로 바꾸고, 이런 글은 뭔가 다른 사람과 헷갈렸든지, 있지 않은 사실을 적은 거다"라는 설명을 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은석이 2014년 SNS에 길냥이 3마리를 구조한 뒤 올린 글도 캡처해 업로드했다.

동창 B씨는 "당시 은석이가 새끼 고양이 입양할 분을 찾고 있던 것은 사실이나 본인이 데려온 아이를 다시 누구에게 넘기려고 한 것이 아니고 어미 잃은 아기고양이 3마리를 우연히 구조하게 됐고, 그래서 키우실 수 있는 분을 찾게된 것 뿐이다. 동물을 좋아해 길 잃은 강아지를 찾는 글을 보면 꼭 리트윗해 여러사람이 볼 수 있게 도와주고 어미 잃은 아기 고양이들도 손수 씻겨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바랬던 그런 사람이다. 처음부터 무턱대고 다 데리고 들어와 키우다 버리는 그런 행동은 일절 하지 않았다"라며 편을 들었다.

또 "당시 아이들도 모두 현재 가까운 친인척이나 친구들 곁에서 잘 있으며 지금도 종종 보면서 제가 잘 있냐고 물어볼 때마다 사진과 함께 보여주곤 한다. 물론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함을 은석이도 알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은석이에게 귀에 딱지가 앉도록 얘기해왔다. 하지만 당시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었고, 동물을 사랑하는 저또한 다른 모르는 사람이 아니고 항상 교류하는 친한 친척과 친구에게 맡기게 되면 자주 볼 수도 있고 어떻게 잘 지내는지 볼수도 있으니 데리고 있는 것보다 좋은 환경에서 키우는게 우선이라고 제가 먼저 나서서 권유도 했다.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님을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비글을 언급한 동창 A씨는 SNS에 "모르는 사람이라고 발언할 수 있지만 거짓 발언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박은석과 대학 단편영화 제작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구체적으로 밝힌 뒤 "거짓말쟁이가 아니고 동물을 키우는 사람으로서 동물의 입장에 공감해 쓰는 글일 뿐임을 명시한다. 그 비글을 촬영장에 데려오고 모든 스텝이 봤는데 키운 적 없다고 하니 화가 난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4호선 전철에 앉아 최근 3개월 그의 강아지처럼 그 비글을 끌어안고 잠을 잤습니다. 제가 지금 소설을 쓰고 있는 건가요?"라고 반문했다.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모든 사람들이 다 봤는데 비글을 키운 적이 없다고 해 많이 실망했다. 자기 자신을 속일 수는 없는 거다. 다른 식으로 변명했다면 억지로라도 믿어줬을텐데. 오지랖이라고 하겠지만 직접 보고 만지고 했던 강아지여서 더 생각이 난다. 내 개가 아닌데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없는 말을 지어내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후 박은석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하자 SNS에 "사과했다니 다행. 친구라는 자나 당사자의 사족이 달리지 않는 이상 더 해명하고픈 마음 없어요. 아무 생각없이 핸드폰 보다 새로운 개를 보고 순간 너무 화가 났던 것 같다. 어쨌든 인정하는 사람은 멋진 거다. 나도 동물에게도 인간에게도 완벽하지 못합니다. 제가 완벽해서 한 말 아니다. 완벽하지 못하기에 불만을 표현한 듯해 또 송구하기도 하다"라는 글을 업로드했다.

그런가 하면 박은석 사촌누나도 등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푸들인 로지와 행복하게 살고 있다며 사진을 올렸다.

사촌누나는 "당시 은석이는 기획사에서 제공한 집에서 살게 됐고, 혼자 지내는 것도 아닌데다 또 반려견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 돼 더이상 키우기 힘들 것 같다는 고민을 한 적이 있다. 한국에 왔을 때부터 제가 로지를 너무 예뻐했기 때문에 자진해서 입양을 하겠다고 해서 지금까지 같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 부디 여러분들께서 동생이 피치 못한 사정에 대해 이해해주시길 바라고 은석이 또한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감을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방송화면, 박은석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