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4394 0202021012765794394 06 0601001 6.2.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9571000 related

기안84, 폭등 집값 또 풍자…이번엔 ‘대깨문’ 논란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사진ㅣ네이버 웹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37·김희민)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또 풍자해 논란이다.

현재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에서 부동산 정책을 풍자하면서 등장인물의 머리가 깨지는 장면을 그려 온라인상에서 또 다시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

기안84는 지난 26일 네이버 웹툰 홈페이지를 통해 ‘복학왕’ 328화 ‘입주’를 공개했다. 웹툰의 주인공은 음식 배달을 한다. 한 달 수입이 500만원에 달하지만,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한다. 하지만 집값이 1억원 이상 오른 아파트 매물광고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 울분을 토하던 주인공은 급기야 ‘간신히 버티고 있던 의욕 뇌세포가 쭈글해져 괴멸했다’는 설명과 함께 머리가 도로에 크게 부딪혀 깨지기까지 한다.

이를 두고 ‘머리가 깨지는’ 장면이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뜻하는 ‘대깨문’을 연상시킨다는 해석이 나왔다.

스타투데이

사진ㅣ스타투데이 DB


일부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웹툰 이슈를 만들려고 이러나” “과도한 정치 풍자는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속이 시원하다” “현실 풍자가 기가 막힌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안84가 웹툰을 통해 정부의 현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는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2일 복학왕 326화에서도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에 대해 “선의로 포장만 돼 있다” “그런 집은 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는 대사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10월에는 등장인물이 “한강이 보이는 마당 있는 주택은 몇 년 만에 몇십억이 올랐다고 한다. 이건 진짜 뭔가 잘못된 것 아닌가. 가진 놈들은 점점 부자가 된다”고 말하는 장면을 웹툰으로 그려 부동산 문제를 꼬집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