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3661 1132021012765793661 01 0101001 6.2.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6314000

고민정, ‘조선 후궁’ 비유한 조수진 고소…“민형사 모두 검토”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빗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고소했다.

고 의원은 27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시켰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면서 민사·형사소송 모두를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고 의원은 “그간 익명의 네티즌들에 의해 성희롱을 당한 바가 한두번이 아니다”면서 “정치인이니까, 출처를 확인하기 어려우니까라는 이유로 매번 넘길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조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국민의힘 명패를 달고 있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이라며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쿠키뉴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제공


고 의원은 조 의원에 광진을 지역주민들에 대한 공식 사과도 요구했다. 고 의원은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라고 한 조 의원 발언을 거론하며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선 참을 수가 없다”고 적었다.

앞서 조 의원은 SNS를 통해 “고 의원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면서 “천박하기 짝이 없다.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비난했다.

조 의원은 고 의원이 총선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면서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또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아래는 고 의원의 페이스북 전문.

무슨 말부터 적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처음엔 당혹, 그 다음엔 분노, 그 다음엔 슬픔, 그리고 지금은 담담한 감정이 듭니다.
정치인으로서 어떤 행보를 보여야 하나 여러 생각을 해봤습니다.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정치적 공방이겠거니 하는 생각도 안한 바 아닙니다.
그간 익명의 네티즌들에 의해 성희롱을 당한 바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정치인이니까, 출처를 확인하기 어려우니까의 이유로 매번 넘길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조수진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국민의힘 명패를 달고 있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입니다.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죠. 하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입니다.
조수진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시켰습니다.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합니다.
민.형사 모두를 검토합니다.
또한 광진을 지역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합니다.
제가 잘나서 당선된 것이 아님을 압니다.
저에 대한 평가는 다음 선거를 통해 판단될 것입니다.
다만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입니다.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선 참을 수가 없습니다.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민주시민들을 폄훼하는 발언입니다.
조수진 의원 개인 뿐 아니라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의힘의 분별력 있는 조치와 판단을 지켜보겠습니다.

jjy479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