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2959 0242021012765792959 05 0506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3621000

'축구여신' 신아영 아나운서, 대한축구협회 이사 맡는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대한축구협회 신임 이사에 선임된 신아영 아나운서.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신아영(34) 전 SBS스포츠 아나운서가 대한축구협회 이사로 깜짝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의원총회를 열고 부회장 6명, 분과위원장 5명, 이사진 11명 등 22명의 임원과 감사 2인을 선임했다.

이번 집행부 구성의 특징은 전문성 강조과 여성 임원 확대다. 국제심판 출신 홍은아(41) 이화여대 교수가 여성 최초로 부회장직을 맡은 가운데 신아영 아나운서와 김진희(40) 경기감독관이 여성으로서 새 이사로 협회에 합류했다.

하버드대 출신 재원으로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신아영 아나운서는 2011년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한 뒤 다양한 스포츠와 인연을 맺었다. 특히 여러 축구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축구 여신’으로도 불렸다. 2014년 프리 선언을 한 신아영 아나운서는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기자회견 진행을 맡는 등 꾸준히 축구계와 함께 했다.

정몽규 회장은 이번 집행부 선임과 관련해 “정책의 연속성이 필요한 분과위원장을 제외하면 이사진의 60% 이상을 새롭게 구성했다”며 “최초의 여성 부회장을 포함해 여성임원을 중용하는 한편 평균연령을 50대 초반으로 젊게 구성해 KFA의 변화를 이끌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신아영 아나운서는 미디어 부문에 대한 전문성과 더불어 축구에 대한 애정을 고려해서 이사로 선임했다”며 “이사회에서 긍정적인 영향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임된 협회 부회장 6명을 보면 업무 영역별로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중용한 흔적이 엿보인다. 홍은아 이화여대 교수를 비롯해 김병지(51·생활축구&저변확대)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김대은(56·시도협회) 전북축구협회장, 조현재(61·대관&축구종합센터) 부회장, 이용수(62·기술&전략) 세종대 교수, 최영일(55·대회운영) 부회장이 선임됐다.

분과위원장 5명은 기존 정책 실행의 일관성 유지를 목표로 삼았다. 기존 김판곤(52) 전력강화위원장, 조긍연(60) 대회위원장, 유대우(69) 윤리위원장, 서창희(58) 공정위원장은 재선임됐다. 여기에 이천수(40) 전 인천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이 사회공헌위원장으로 새롭게 선임됐다. 김판곤 위원장은 월드컵 준비에 집중하기 위해 부회장직을 내려놓았다. 협회의 살림을 책임지는 전무이사에는 미리 내정이 발표된 박경훈(60) 감독이 선임됐으며 전한진(51) 사무총장은 연임됐다.

이사진도 대폭 변화됐다.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초등학교부터 프로까지 지도자 출신 인사들을 모시는 한편 방송, 경기감독관, 행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인물을 선임했다. 김진희 경기감독관, 신아영 아나운서 외에 조연상(54)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박공원(55) 전 서울이랜드FC 단장, 오승인(56) 광운대 감독, 양승운(59) 광운전공고 부장, 한상신(60) 전 이리동중 감독, 최광원(55) 대동초 감독, 박채희(48) 한체대 교수 등이 이사진에 합류한다. 행정 감사에는 강성덕(56) 충북축구협회장과 이태호(60) 전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연임한다.

한편, 협회는 대의원총회에서 임원의 임기에 대한 정관을 개정했다. 기존 임원의 임기는 4년이었으나 54대 집행부에서는 회장을 제외한 임원의 임기를 2년으로 바꿨다. 2년의 활동을 평가해 연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취지다.

또한 이날 대의원총회에서는 2020년 결산액을 승인했다. KFA는 2020년 수입 664억 8000만원, 지출 702억 90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도인 2019년 결산안(수입 941억 5000만원, 지출 922억 1000만원)과 비교하면 수입은 29.4%, 지출은 23.8% 줄었다.

수입 측면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대회 및 경기가 취소되면서 입장료 수익이 6000만원으로 전기대비(2019년) 99.3%, 중계권료 수익이 22억3000만원으로 78.2% 줄었다. 반면 비용 절감의 노력으로 지출을 약 220억원 줄이며 손실을 최소화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수입이 대폭 감소하는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비용 절감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동참해 당초 예상했던 손실 폭을 완화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