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2406 0292021012765792406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1060000 related

[단독] "강아지 버리는 행동 안해"..박은석, 15년지기 동창밝힌 '파양설 논란'(인터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박은석의 '강아지 파양설'에 서울예대 동창 B씨가 "그분이 은석이와 다른 사람을 헷갈려 혼동한 것 같다"며 "대학시절 동안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다"라고 했다. 팬카페에 글을 올린 이유도 "사실을 알리고 싶어서 글을 썼다"라며 또 다른 동기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박은석의 서울예대 동기라고 알린 A씨가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제기해 문제가 됐다.

이후 박은석은 "저희 애들 잘 크고 있다. 걱정끼쳐 죄송하다"며 직접 해명했고, 소속사 측은 "푸들, 대형견 등은 당시 형편이 어려워 더 나은 환경을 위해 지인이나 친척 누나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교류하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며 파양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OSEN

이런 가운데, 박은석의 15년 절친인 B씨는 27일 오후 팬카페에 "은석이가 한국에 처음 들어오고 나서부터 같이 대학생활하며 지금까지 약 15년간 동고동락 해온 사이"라며 "이번 이슈로 몇 가지 말씀드리고자 하는 게 있어서 글을 작성하게 됐습니다. 이슈가 처음 생기게 된 어떤이의 글은 사실이 아닙니다. 처음 그 글을 올린 분이 처음부터 거짓으로 말을 만들어 낸 것인지, 예전일을 다른 사람과 헷갈려 혼동한 건지 모르겠습니다"라며 강아지 파양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특히 B씨는 "은석이는 대학시절 동안 비글이라는 강아지를 키운 적이 없습니다. 비글이 아니고 그냥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습니다"라며 "학교에도 데려오고, 촬영장에도 데리고 오고 했다는데 강아지를 키울 형편도 아니었습니다. 학창시절 은석이가 월피동에서 자취했을 때, 자주 집에서 같이 지내왔으며 비글을 떠나 키운 동물 자체가 없었습니다. 비글을 키우다 여자친구 말에 작은 강아지로 바꾸고, 이런 글은 뭔가 다른 사람과 헷갈렸든지, 있지 않은 사실을 적은 것"이라고 밝혔다.

OSEN

동창 B씨는 "고양이 분양 관련해서도 경험담이라고 올라오는 글을 봤는데, 이것은 뭔가 오해가 있는듯 합니다. 당시 은석이가 새끼 고양이 입양할 분을 찾고 있던 것은 사실이나 본인이 데려온 아이를 다시 누구에게 넘기려고 한 것이 아니고 어미 잃은 아기고양이 3마리를 우연히 구조하게 됐고, 그래서 키우실 수 있는 분을 찾게된 것 뿐"이라며 2014년 9월 페이스북에 게재된 당시 글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동물을 좋아해 길 잃은 강아지를 찾는 글을 보면 꼭 리트윗해 여러 사람이 볼 수 있게 도와주고 어미 잃은 아기 고양이들도 손수 씻겨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바랐던 그런 사람입니다. 처음부터 무턱대고 다 데리고 들어와 키우다 버리는 그런 행동은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만약 그랬다면 은석이와 친구관계를 이어올 수 없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박은석의 모든 반려동물을 지켜봤고, 지금도 안부를 물으면서 사진으로 보고 있다는 동창 B씨는 "당시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었고, 동물을 사랑하는 저또한 모르는 사람이 아니고 항상 교류하는 친한 친척과 친구에게 맡기게 되면 자주 볼 수도 있고 어떻게 잘 지내는지 볼수도 있으니 데리고 있는 것보다 좋은 환경에서 키우는게 우선이라고 먼저 나서서 권유도 했습니다"라며 "결코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님을 말씀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해당 글을 작성한 박은석의 서울예대 동창 B씨는 이날 OSEN에 "A씨의 글이 진실이 아니라서 사실을 알리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됐다"며 "(팬카페에) 올린 글은 모두 사실"이라고 직접 말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로 스타덤에 오른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 모하니와 3개월된 골든 리트리버 몰리까지 반려동물 3마리와 함께하는 일상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박은석 팬카페, 박은석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