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84277 0282021012765784277 06 0601001 6.2.4-RELEASE 28 디스패치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27398000 related

"어쩔 수 없어서, 보냈다고?"…박은석, 파양설 해명의 아이러니

글자크기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오명주기자] 파양(罷養). 입양 관계를 깨뜨린다는 뜻이다. 반려동물을 기를 때도 주의해야 하는 행위. 가족이 달라진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의혹에 휘말렸다. 27일 소속사를 통해 "지인들이 키우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논란은 식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한 네티즌이 박은석의 대학 동기를 자처하며 글을 올렸다. 박은석이 과거 키우던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는 것. 의혹은 일파만파 퍼졌다.

논란에 한층 불을 붙인 건, 박은석의 SNS였다. 그는 과거 고양이 2마리, 토이푸들, 대형견, 고슴도치 등을 키우며 개인 인스타그램에 일상을 공개해왔다.

하지만 박은석은 현재 대형견 몰리 및 다른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지난 22일 MBC-TV '나 혼자 산다'에서 이들과 함께하는 전원 생활을 선보여 의문을 자아냈다.

박은석은 시쳇말로 '이때싶' 공격이라는 반응이었다.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다.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 얼얼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네티즌 A씨의 글은 완전한 거짓이라는 것. "동창 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해명해야 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입장을 냈다.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논란이 된 모든 반려동물에 대해 차근 차근 설명했다.

우선 첫 번째 푸들. 소속사 측은 "박은석이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 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라며 "이후 박은석은 독립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은석은 홀로 살며 3마리 반려동물을 분양 받았다.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다. 그러나 박은석은 이들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했다.

후너스 측은 "박은석이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됐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올드잉글리시쉽독은 고민 끝에 마당이 넓은 집을 찾아 분양을 보내게 됐다"며 "고양이도 형편을 잘 아는 지인이 키우고 싶다고 요청해 보냈다"고 말했다.

그 후 박은석은 숙소에서 나왔다. 반지하 원룸으로 이사했다. 할머니 대신 첫 번째 푸들을 데려왔다. 그러나 이 곳에서도 해당 푸들을 키울 수 없었다는 설명이다.

후너스 측은 "푸들은 이후 가까운 친척 누나에게 보냈다"며 "현재도 친척 누나의 사랑 안에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리하면, 박은석은 푸들과 고양이 2마리, 대형견 등을 모두 끝까지 책임지지 못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박은석은 동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배우"라며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함께 하지 못해 현재도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 지금도 늘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다"고 전했다.

단, 네티즌 A씨의 글은 명백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비글은 키운 적이 없는 동물"이라며 "사실이 아닌 글들이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 거짓글과 비방에 대해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석의 절친 B씨도 팬카페에 글을 올렸다. "A씨의 글은 사실이 아니다"며 "논란이 된 반려동물들은 모두 현재 가까운 친인척이나 친구들 곁에서 잘 있다"고 적었다.

B씨는 "박은석은 결코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니다"며 "현재 같이 있는 반려동물들도 항상 책임감 있게 돌볼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어쨌든, 파양은 파양이라는 것. 일각에서는 동물들의 주인이 바뀐 것 자체가 문제라고 비판했다. 사건을 단순 유명세로 치부하는 태도 역시 문제라고 꼬집었다.

<다음은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후너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박은석 배우의 반려동물 관련 공식입장 전해드립니다.

먼저 박은석 배우를 향해 보내주시는 큰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리며,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왜곡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정확히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번째 의혹이 있었던 푸들은, 박은석 배우가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입니다. 이후 배우는 독립하게 되었고, 당시 혼자 생활하게 되며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되었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올드잉글리쉽독은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더 나은 환경을 위해 마음이 아팠지만 깊은 고민 끝에 마당이 넓은 집을 찾아 분양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고양이 역시 같은 상황입니다. 당시 배우의 형편을 잘 아는 지인이 키우고싶다고 요청을 하여서 지인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교류하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후 박은석 배우는 회사 숙소에서 나와 반지하 원룸으로 이사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할머니가 연로하신 관계로 앞서언급된 푸들을 더 이상 키울 수 없는 상황에 놓여 배우가 보호를 맡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곳에서 오래 키울수 없는환경으로 푸들은 이후 가까운 친척 누나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친척 누나의 사랑 안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박은석 배우는 동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배우로,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현재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친척, 지인분들과 늘 교류하며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박은석 배우는 이전 일을 초석 삼아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임을 전해왔습니다.

마지막으로 애견샵에서 동물을 데리고 왔다는 의혹과 커뮤니티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비글과 관련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키우던 반려동물들은 지인과 가정 분양을 통해 입양이 이뤄졌으며, 비글 또한 키운 적 없던 동물로 사실이 아닌 글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왜곡되고 있어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사실이 아닌 일들에 대한 거짓 글들과 비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법적으로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 입니다. 배우를 위해 보내주시는 조언에 늘 귀기울이고 앞으로도 겸허한 자세로 연기활동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사진출처=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