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52435 0362021012665752435 01 0103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636660000

국민의힘 '컷오프' 발표, 안철수 '기호4번'... 야권 경선 레이스 본격화

글자크기
한국일보

정진석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면접심사 결과를 발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6일 회의를 열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 진출자를 서울 8명, 부산 6명으로 좁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기호 4번'으로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경선 레이스에 닻을 올렸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능력과 도덕성을 겸비한 후보를 압축해 만장일치로 예비경선 진출자를 확정했다"고 말했다. 서울 예비경선 진출자는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선동 전 의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8명이다.

부산에서는 △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형준 동아대 교수 △이언주 전 의원 △이진복 전 의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 6명이 컷오프를 통과했다. 서울에서 6명, 부산에서 3명이 탈락했다.

정 위원장은 "정성 평가와 정량 평가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심사결과"라며 "정책, 비전 등을 관심있게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28일부터 모든 후보들이 나서는 미래비전 스토리텔링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한 뒤 다음달 5일 본경선 후보자 각 4명을 추릴 예정이다. 새 얼굴 등용을 위한 '신인 트랙'은 부산에만 적용된다. 공천관리위는 공직 선거 출마 경험이 없는 정치 신인이 예비경선에 2명 이상 나설 경우 이들 가운데 최다 득표자를 무조건 본선 진출자 4명 가운데 1명으로 뽑기로 했다.

그러나 서울의 경우 예비경선 진출자 가운데 이승현 명예회장 1명만 정치 신인에 해당돼 '신인 트랙'은 적용되지 않는다. 대신 이 명예회장은 신인에게 부여되는 가산점 20%를 가지고 다른 후보들과 경쟁하게 됐다. 부산에서는 박 전 부시장과 전성하 대표이사가 신인트랙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한국일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위해서 등록사무실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서울시 선관위를 찾아 '기호 4번'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국민의힘과의 야권 단일화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않자 일단 국민의당 후보로 뛰겠다는 각오다. 안 대표는 후보 등록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의 심정으로 집을 나섰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제가 선관위에 제출한 서류는 단순한 예비후보 등록서류가 아니다"며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는 제 굳은 의지가 담긴 출사표"라고 강조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