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44798 0032021012665744798 04 04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624167000

올해 첫 국제무대서 美에 경고한 시진핑…'신냉전' 경계

글자크기

"선택적 다자주의 안돼…독선과 오만함은 결국 실패"

중국 매체 "중국, 다보스 포럼서 다자주의 챔피언 차지"

연합뉴스

'다보스 어젠다'에서 화상 연설하는 시진핑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수도 베이징에서 세계경제포럼(WEF)이 개최한 '다보스 어젠다'에 화상으로 참여해 연설하고 있다. 시 주석은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자주의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보스 어젠다는 오는 5월 싱가포르에서 열릴 본행사를 앞두고 WEF가 25~29일 개최하는 온라인 회의다. sungok@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열린 다보스 어젠다 주간 연설에서 다자주의를 천명하면서 미국이 선택적 다자주의 등 독선적인 행태를 이어갈 경우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와 글로벌 타임스 등 중국 주요 매체는 26일 시진핑 주석의 다보스 연설에 대한 논평을 통해 시 주석의 연설이 미국을 겨냥한 경고라고 분석했다.

특히 매체들은 시 주석이 막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 이전 정권의 일방주의를 고수하면 '실패할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에 주목했다.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첫 국제행사이자 올해 첫 국제무대에서 '예외 없는 다자주의'를 천명한 것은 임기 마지막까지 미중 갈등 요소를 지뢰밭처럼 깔아 놓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산을 조속히 걷어내야 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미국에 대한 경고와 함께 국제 협력과 국가 간 협력을 여러 차례 강조하면서 미국과의 협력 의지도 내비쳤다.

연합뉴스

'다보스 어젠다' 화상회의에 참여한 시진핑
(다보스 AFP=연합뉴스) 세계경제포럼(WEF)이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한 '다보스 어젠다'에 WEF의 창립자 클라우스 슈밥(왼쪽) 회장과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다보스 어젠다는 오는 5월 싱가포르에서 열릴 본행사를 앞두고 WEF가 25~29일 개최하는 온라인 회의다. [WEF 웹사이트 영상 캡처. 판매·광고 금지] sungok@yna.co.kr



◇ 바이든 취임 후 첫 국제무대 연설서 '다자주의' 강조

시 주석의 다보스 연설 핵심 주제는 단연 '다자주의'였다.

시 주석은 방역과 경제 회복을 위해서는 국제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트럼프 행정부 내내 갈등을 이어온 미국을 향해 협력을 촉구했다.

그는 오만과 독선의 일방주의를 이어간다면 실패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강력히 경고하면서 '인류 운명 공동체' 건설을 위해 각국이 협조해야 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현재 직면한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자주의와 인류 운명 공동체 건설의 길을 걷는 것"이라며 "중국은 지속해서 국제 사회와 방역 협력을 이어나가면서 상호 공영과 개방 전략을 견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국제 사회는 거시 경제 정책에서 협조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거두고 평화와 공존의 길을 가야 한다"면서 "어떠한 독선적인 행위와 오만함은 결국에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이 이날 연설에서 국제 사회가 직면한 문제로 거론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제 회복으로, 두 가지 문제 다 특정 국가 혼자서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어떤 국가도 예외 없이 국제 규칙을 지켜야 하며, 새로운 국제 기준을 만드는 핵심 주체를 기존 선진국 중심의 국제조직이 아닌 좀 더 광범위한 주요 20개국(G20)으로 규정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을 위협할 때 사용한 경제 '디커플링'을 언급하면서 강학 거부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와 반대되는 개념으로 '포괄적인 다자적 접근법'을 현재 당면 과제의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또 이 과정에서 중국이 상호 존중과 평등을 바탕으로 포용적 다자주의를 확고히 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중국 관영신문 1면에 실린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식 소식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 소식을 1면에 실은 중국 관영신문 '환구시보'(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가 21일 베이징의 한 가판대에 진열돼 있다. leekm@yna.co.kr



◇ 미국에 강력 경고 "선택적 다자주의·신냉전은 안 돼"

시 주석의 다보스 연설은 막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를 향한 경고의 메시지가 가득 담겨 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전 정권과 선을 그으며 국제 사회와 협력을 약속했지만, 확실한 제스처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시 주석이 다자주의를 앞세워 미중관계에서 선수를 치고 나간 셈이다.

시 주석은 "각국은 국제 규칙을 기초로 행동해야지 유아독존식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다자주의의 이름을 걸고 일방주의를 해서도 안 되고, 규칙이 정해지면 누구도 예외 없이 이를 준수해야지 '선택적 다자주의'를 실행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이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연설 내용으로 미뤄 시 주석의 발언이 미국을 의식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시 주석이 일방적이고 포퓰리즘적인 정책을 여러 차례 언급한 것은 지난 몇 년간 미국 정부가 주도했던 정책들을 겨냥한 것이 분명하다"면서 "이는 미국을 혼란에 빠뜨렸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이 국제무대에서 노골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날카롭게 비판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고 중국 매체들은 평가했다.

시 주석은 "새로운 냉전을 시작하거나 다른 국가를 거부, 위협하는 행위, 고의적인 디커플링, 공급 차질을 빚는 제재 등 고립이나 소외를 조장하는 행위는 세계를 분열시키고 심지어 대립으로 몰아넣는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리융(李永) 중국국제무역학회 전문가위원회 부주임은 "약 30분 간 연설에서 시 주석은 한 번도 미국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 4년 동안 미국 정부가 주도했던 정책에 대해 날카로운 발언을 했다"며 "그는 신냉전, 무역전쟁, 기술 전쟁 등 상호 적대와 대립을 위한 잘못된 접근은 모든 국가에 이익을 해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리 부주임은 이어 "시 주석이 국제 협력이라는 광범위한 용어를 사용했지만, (미국을 향한) 이런 비판은 양자 관계에서 상호 존중을 요구한 중미관계의 하나의 원칙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