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42897 0672021012665742897 08 0801001 6.2.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1621861000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음악 기능 국내 도입

글자크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 ‘음악 스티커', ‘가사 스티커' 등 사용 가능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페이스북이 26일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앱에서 음악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국내에서 선보인다.

‘음악‘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스토리, 페이스북 프로필 등에 이용자가 원하는 음악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각 앱에서 제공되는 음악 라이브러리에서 원하는 노래를 검색해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음악 스티커’, ‘가사 스티커‘ 등 많은 국내 이용자들이 고대해 온 다양한 부가 기능을 한국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들은 음악의 대표적인 기능인 ‘음악 스티커’로 15초 분량의 스토리 영상이나 사진에 배경 음악을 추가할 수 있다. 스토리 업로드 시 추가할 수 있는 스티커 중 ‘음악 스티커’에서 원하는 음악을 선택하고 그 중에서도 원하는 구간을 선택해 사진이나 영상에 적용할 수 있다. 특정 곡이나 다양한 장르 및 분위기의 곡을 검색하거나 추천 혹은 둘러보기 탭에서 원하는 곡을 선택해 사용할 수도 있다.

또한, 가사 서비스를 지원하는 음원에 한해 ‘가사 스티커‘ 기능도 사용 가능하다. 가사가 등록되어 있는 노래를 선택할 경우 가사가 자동으로 팝업되며, 음악과 더불어 노래 가사에 애니메이션 효과, 텍스트 변환 효과 등을 적용해 게시물과 곡의 분위기에 맞는 스토리를 자유롭게 꾸밀 수 있다. 스토리에 사용된 ‘음악 스티커’를 클릭하면 해당 아티스트의 인스타그램 혹은 페이스북 계정으로 연결된다.

음악 기능이 추가됨에 따라 스토리의 기존 인기 기능 중 하나인 ‘질문’ 스티커 에도 음악을 활용한 ‘음악 질문 스티커’가 추가된다. 이용자들은 ‘음악 질문 스티커’를 활용해 스토리에 특정 음악에 대한 질문을 올릴 수 있고 음악을 활용한 답변을 할 수도 있다.

이와 더불어 페이스북 프로필에 배경 음악을 설정할 수 있는 ‘프로필 음악‘ 기능도 소개된다. 취미 및 관심사를 공유할 수 있는 소개 섹션이나 프로필 상단에 원하는 곡을 고정해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다. 프로필 방문 시 해당 곡을 90초까지 재생할 수 있으며, 곡을 클릭해 아티스트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할 수도 있다.

국내 음악 기능 도입은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및 SM, JYP, YG, 카카오M 등을 비롯한 유수의 레이블 및 유통사들과의 적극적인 라이센스 협력을 통해 이루어졌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홍진영 회장은 “음악을 감상하고 활용하는 방법이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글로벌 최대 SNS 플랫폼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음악 기능은 이용자들이 일상 속에서 보다 다양한 음악 저작물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음악 기능 도입으로 국내 음악문화 향상 및 발전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이핑크, 더 보이즈 등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가 소속된 레이블을 산하에 두고 있는 카카오M 음악컨텐츠사업부문 이승복 음악유통사업본부장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아티스트들의 활동에 있어 필수적인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며 “음악 기능이 아티스트와 팬들이 더욱 다채로운 방식으로 음악을 공유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을 포함, 약 90여 개 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음악 기능은 이용자들의 사진과 영상에 색다른 감성과 재미를 더해주며 더욱 다각적인 표현을 지원하고 있다. 음악 기능을 통해 음악으로 일상의 기분을 표현하고, 서로의 음악 취향을 공유하는 등 더욱 다채로운 형태의 소통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페이스북은 국내 음악 기능 도입을 시작으로 더욱 많은 국내 레이블 및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내에서 이용자 간 보다 다채롭고 활발한 소통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