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39435 0182021012665739435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613575000

성형 100번이 부른 中16세 소녀의 충격적 참사, 기억·시력 잃어가는데도…

글자크기
일본 출판사 고딘샤의 온라인 잡지 '쿠리에 자폰'이 지난 25일 성형 수술을 반복하다 후유증으로 기억력이 떨어지고 있는 16세 중국 여학생을 소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쿠리에 자폰'에 따르면 이 소녀의 이름은 저우추나(周楚娜·16)다. 첫 성형은 13세때로 저우추나는 3년간 400만위안, 한화로 약 6억7000만원을 들여 100차례 이상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자신의 성형 경험을 소개한 '정용 일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정용은 중국어에서 성형 수술을 뜻한다.

저우추나는 또한 '중국 최연소 시술 횟수 최다 성형 마니아'라는 타이틀로 SNS 팔로워 31만명을 거느린 인플루언서다.

어릴적 남학생들이 외모를 비하한 것에 상처를 받고 성형을 시작한 그는 눈두덩이 절개, 코성형, 가슴확대 등 수많은 종류의 성형을 반복했다.

그는 어릴적 동경이었던 바비 인형을 닮기 위해 눈만 15회 성형수술을 했다. 또 이를 유지하기 위해 매년 검사 및 유지 보수 수술을 지속적으로 받아왔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문 닫는 병원이 늘어나자 어쩔 수 없이 성형횟수를 줄였다고 한다.

부모는 성형 중독에 빠진 그를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자신의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없다면 수술에 동의해달라"는 그의 요구에 그저 동의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그는 중국 부유층이 다니는 상하이 사립 국제학교에 재학중인데 수술을 하느라 결석이 잦아 퇴학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각한 부작용도 찾아왔다. 먼저 수술할 때마다 마취를 반복하게 되면서 기억력 감퇴 증상에 심해지고 있다.

또 수술 후 최소 1개월 이상은 콘택트 렌즈 착용을 삼가해야 하는데도 렌즈를 끼고 짙은 화장을 했다.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눈에 클렌징 성분 등이 유입돼 시력도 크게 떨어졌다.

한편 중국은 연간 성형 수술 시술자가 20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성형수술을 하는 사람의 80%가 30대 이하며 연평균 2만명이 성형 수술 부작용을 호소하고 있다.

[매경닷컴 이상규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