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39137 0112021012665739137 04 0401001 6.2.4-RELEASE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1611809000

이스라엘, 화이자 백신 2번 맞으니 감염률 0.65%→0.015% '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윤세미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AFP


백신 접종에서 선두를 달리는 이스라엘에서 고무적인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의 코로나19 감염률이 0.0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난 것.

25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이스라엘 2대 의료관리기구(HMO) 막카비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자의 감염률을 조사해 발표했다.

2차 접종을 마친 뒤 일주일이 지난 12만8600명의 상태를 확인한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은 20명에 불과했다. 백분율로 환산하면 0.015% 정도다.

막카비는 성명에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비록 예비 데이터이지만 그 수치는 매우 고무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된 환자 20명 중 50%는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이었다. 모든 환자는 두통, 기침, 약함, 피로 등의 가벼운 증상을 경험했다. 그러나 병원에 입원하거나 38.5도 이상의 열병을 앓은 사람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바일란대학 시릴 코헨 교수는 "조사 기간 일반인의 코로나19 감염률은 0.65%였다"면서 "이 결과대로라면 백신의 효과는 화이자가 제시한 95%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 관련 데이터를 화이자에 실시간 제공하는 조건으로 대규모 물량을 조기에 확보해 신속한 접종을 진행해왔다. 인구 대비(약 930만명) 접종률이 28%에 달한다.

지난 12월 19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한 뒤 26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120만명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달 앞서 1만명에 육박하던 하루 확진자는 24일 3442명으로 줄었다.

다만 이스라엘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올 경우 지금까지 진행된 대규모 접종의 효과가 반감될 수 있어서다.

지금까지 이스라엘의 누적 확진자는 61만1412명, 누적 사망자는 4478명이다.

윤세미 기자 spring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