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39110 0292021012665739110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59742044 false true false false 1611611460000 related

'우이혼' 박세혁김유민, 출산 3개월만 별거 '초고속 이혼'.."아들생일 연락 없어"[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박세혁 김유민


[OSEN=김은애 기자] 박세혁, 김유민이 이혼 당시 갈등을 떠올리며 또다시 대립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선 탑독 출신 박세혁(P군), 라니아 출신 김유민이 재회했다.

박세혁은 김유민에 대해 “처음 봤을 때 마냥 아름다웠다“고 첫만남을 떠올렸다. 하지만 두 사람은 임신 6개월 차에 결혼하고 출산 3개월만에 별거에 들어갔다. 이어 결혼 2년 만에 이혼을 했다. 실직적인 신혼 생활 기간은 약 3개월 정도였다고.

김유민은 “결혼이 5일 남았는데 시아버지가 전화오셨다. 축가를 자신이 부르겠다고 하더라. 자신이 안부르면 결혼식에 안가겠다고 하셨다. 결국 아가씨가 불렀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결혼 전부터 출산 후 아기 이름을 짓는 것까지 집안끼리 계속 싸웠다고 회상했다.

김유민 엄마는 박세혁에 대해 “걔는 이혼 후 어떻게 애를 보여달라고 안햐냐”라고 말했다. 반면 박세혁은 “애기 보고 싶긴 하다. 하지만 이제 날 기억하지 못하지 않을까. 아기가 없었다면 이렇게 복잡하진 않았을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알고보니 박세혁은 김유민과 헤어진 후 군입대를 했고, 현재 제대한지 3개월 밖에 안됐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두 사람은 약 2년만에 재회했다.

OSEN

박세혁 김유민


박세혁은 “무엇이 먹고 싶냐”고 물었고 김유민은 “닭발”이라고 답했다. 이에 박세혁은 미리 닭발을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박세혁과 김유민은 함께 닭발을 먹었다. 그러다 김유민은 “왜 한달 전 아들 생일날 연락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박세혁은 “기억은 했는데 네가 안좋아할 것 같았다. 그냥 불편했다”라고 고백했다.

또 김유민은 "우리 산후조리원에서 일주일만에 나와서 친정에서 하기로 했지 않나"라며 "친정에 있을 때 산후조리를 못하고 있지 않았냐. 오빠가 내 몸조리를 도와준 게 없었다. 그때 우리 엄청 싸웠던 거 알지. 오빠는 우리 엄마 때문에 이혼했다고 하는데 그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세혁은 "각자 입장이 다른 거다. 나는 상처를 받았다. 산후조리에 대해서는 신경 써야할 때인걸 안다. 내가 힘들었던 것 얘기하면 넌 '알아' 딱 그 말만 한다"라고 반박했다.

김유민은 "우리가 준비가 안 된 결혼을 했었다. 그래도 산후조리를 했을 때만이라도 오빠가 날 이해해줬어야 한다. 또 오빠 우리집에서 산게 2주가 안 된다. 오빠가 스트레스를 받아해서 신혼집에서 왔다갔다했었다"라고 토로했다.

박세혁은 "서로 상처받은 부분도 다르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사람의 기준이긴하다. 이걸 어떻게 얘기를 해야하냐. 뭔가 뺏긴 기분이다. 모든 게 그런 느낌이었다. 멀어졌다는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연락을 하기도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OSEN

박세혁 김유민


김유민은 "우리 별거 중에 용기를 내서 식사를 하고 신혼집에 갔을 때 기억나냐. 오빠는 또 엄마 얘기만 했던 거 아냐"라고 물었고, 박세혁은 "우리 둘이 결혼을 했으면 양부모님들 간섭 안 받고 우리끼리 살자고 말했다. 그래도 문제가 생기면 그때 이혼하자고 했는데 넌 집에서 안 나왔잖아"라고 회상했다.

박세혁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김유민의 몸조리로 처가에서 지내면서 내가 설 자리를 잃었다. 장인 장모님, 유민의 친오빠가 아이를 봐줬다"라며 "아들 민혁이를 보고 있는데 너무 울었다. 그런데 장모님이 화를 내셨었다. '아이를 못 달래면 어쩌자는 거냐'라고 하셨는데 달래고 싶은 마음은 똑같은데 저렇게까지 하셔야하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었다. 무섭고 화도 났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렇게 박세혁과 김유민은 별거를 하게 됐다. 김유민의 부모님은 박세혁과 만나지 못하게 했다고. 여기에 박세혁은 김유민이 부모님 뒤에 숨는 걸 보고 마음을 접었다고 고백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우리 이혼했어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