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7578 0232021012565727578 04 0403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1555264000

"백신 보유량도 몰라"…바이든호, 트럼프 '코로나 실정' 맹공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로셸 월런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얼마나 가졌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CDC 국장으로서 전임 행정부의 실책을 꼬집은 것이다.


월런스키 국장은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각 주지사와 주 보건당국에 백신 보유 현황을 알릴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100일 이내에 1억명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하지만 물량 부족 등으로 실현 가능성이 낮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그는 "다음주와 다다음주에도 백신 확보량을 파악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백신 접종 계획을 세우지 못할 것"이라며 "새 행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월런스키 국장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야 하지만 물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취임 100일 이후에나 생산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달 긴급사용 승인이 전망되는) 얀센의 백신이 물량 부족 문제를 완화할 수 있다"며 "더 많은 백신이 나와서 신속한 접종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