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4236 0032021012565724236 02 0204004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1550484000

"방송인 이혁재, 수천만원 안 갚아" 경찰에 고소장 접수돼

글자크기

충남 천안동남경찰서, 사실관계 확인 방침

연합뉴스

방송인 이혁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방송인 이혁재(47)씨가 수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씨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냈다.

A씨가 피해를 봤다는 금액은 2천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씨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씨는 전 소속사로부터 빌린 수억원을 갚지 않았다가 인천지법에서 열린 민사 소송에서 패소하기도 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