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1211 0512021012565711211 01 0103001 6.2.4-RELEASE 51 뉴스1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1525953000

정청래 "고민정 할 말 했는데 웬 시비…서울시장이 땡처리장이냐?"

글자크기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조건부 정치를 하는 걸 보니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에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은 "경쟁자를 격려하지 못할 망정 경멸적 발언을 일삼고 있는 저질 정치인은 처음이다"며 맹비난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민정 의원이 할 말 했다"며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저질 정치인'이라는 공격을 받은 고 의원을 감싸 안았다.

고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상급식을 원하던 국민들로부터, 종로구민들로부터,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 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며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꼬았다.

그러자 오신환 전 의원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내가 15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총선에서 경쟁했던 상대 후보에게 이런 경멸적인 언사를 반복해서 내뱉는 저질 정치인은 처음이다"고 혀를 찼다.

오 전 의원은 고 의원과 오 전 시장이 21대 총선에서 격돌했던 사이라며 "경쟁하던 사람이 영전하거나 새로운 도전에 나서면 기쁜 마음으로 덕담을 건네고 응원을 보내던 것이 그간 우리 정치의 미덕이기도 했다"고 지적한 후 "고 의원은 도대체 이 따위 정치를 어디서 배웠나,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가르쳤나"고 질타했다.

이에 정청래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이용해 오신환 전 의원은 물론이고 오 전 시장, 나경원 전 의원까지 불러내 훈계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 유력한 후보 두명 모두 총선에서 심판받고 낙선한 사람들 아닌가"라며 오 전 시장과 나 전 의원을 겨냥한 뒤 "서울시장은 총선 패전 땡처리장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에서 왜 떨어졌나? 반성하고 자숙할 사람들이 떨어지자마자 서울시장 나간다고 설치니 초선의원 입장에선 낯설고 이상하게 느껴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고 의원이 못할 소리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정 의원은 "고민정 의원이 없는 말을 한 것도 아니고 그의 입장에서는 지극히 할 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한 후 "동작구에서 이미 심판받고 떨어진 사람이 언감생심 무슨 서울시장(출마냐 라며) 이수진 의원도 나경원한테 한마디 하라"고 부추겼다.

오 전 시장은 고민정 의원에게, 나 전 의원은 이수진 의원에게 패해 지역구 의원 자리를 넘겨줬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