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0793 0532021012565710793 05 05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22613000

'원톱이 딱이야' 황의조, 보르도 입단 후 첫 멀티골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황의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의조(29, 지롱댕 보르도)가 원톱 스트라이커라는 옷과 함께 날아올랐다.

황의조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앙 21라운드 앙제와 홈 경기에서 전반 8분과 11분 연속 골을 터뜨리며 팀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보르도는 3연승과 함께 9승5무7패 승점 32점 7위로 올라섰다.

황의조는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다. 2019년 7월 보르도 입단 후 측면 공격수라는 어색한 옷을 입고 활약했지만, 최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서면서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상승세는 앙제전에서도 이어졌다. 전반 8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흘렀고, 황의조가 놓치지 않았다. 왼발 슈팅으로 골. 이어 전반 11분에는 야신 아들리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를 제친 다음 오른발로 골맛을 봤다.

보르도 입단 후 첫 멀티골이다. 시즌 4~5호골. 본격적으로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서기 시작한 지난해 12월24일 랭스전부터 5경기에서 4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5골은 보르도 내 최다 득점이기도 하다.

보르도는 전반 39분 앙젤로 풀지니에게 실점했지만, 남은 시간을 잘 버텼다. 황의조도 추가골을 노렸지만, 후반 35분 슈팅이 골키퍼에 막힌 뒤 후반 36분 아마두 트라오레와 교체됐다.

황의조는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8.9점을 받았다.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이자, 유일한 8점대 평점이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