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724 0022021012565709724 01 01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01440000

박영선 "'文 보유국' 뉴스가 뜨거웠네요, 자랑스러워 합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어묵을 먹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자신이 한 ‘문재인 보유국’에 대해 “집에와 뉴스 보니 ‘보유국’이 오늘 뜨거웠다”며 “국민, 시민 한분 한분이 모두 보유국이시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흥민 보유국, 김연아 보유국, 류현진 보유국, 봉준호 보유국, BTS 보유국, 택배기사 이재황 보유국… 그리고 미국 바이든이 필요한 백신특수주사기 보유국 대한민국”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박 전 장관은 “우리, 자랑스러워 합시다. 우리, 그래도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69번째 생일을 축하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말을 썼다. 하루 전인 23일에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생일 축전을 공개한 문 대통령의 트위터를 공유하면서 “저도 함께 축하드린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박 전 장관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를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박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전 시장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전 장관이 쓴 글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아무리 급해도 이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온 분이 코로나 시대 하루를 고통 속에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며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나라도, 대통령의 절대권력 나라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대한민국은 위대한 국민을 보유한 나라”라고 썼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