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486 0512021012465709486 05 0506003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99720000

홀슈타인 킬 이재성, 다름슈타트 백승호와 맞대결서 판정승

글자크기

홀슈타인 킬, 2-0으로 승리하며 분데스리가2 3위로

뉴스1

이재성이 활약한 홀슈타인 킬이 백승호의 다름슈타트를 꺾고 분데스리가2 3위로 뛰어올랐다. (홀슈타인 킬 SN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축구대표팀의 선후배인 홀슈타인 킬 이재성(29)과 다름슈타트 백승호(24)가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형님 이재성이 웃었다.

홀슈타인 킬은 2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독일 다름슈타트의 메르크-슈타디온 암 뵐렌팔토어에서 열린 다름슈타트와의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9승5무2패 승점 32점이 된 홀슈타인 킬은 3위로 뛰어오르면서 승격을 위한 경쟁을 이어갔다. 2위 보훔(10승3무4패 승점 33)과는 1점차, 선두 함부르크(11승3무3패 승점 36)와는 3점차다. 다름슈타트는 5승3무9패 승점 18점으로 14위에 머물렀다.

이재성과 백승호 모두 선발로 출전하면서 '코리언 더비'가 성사됐다. 이재성은 풀타임으로 활약했고 백승호는 후반 17분 교체 아웃됐다. 팀 결과까지, 여러모로 형님이 앞섰다.

킬의 최근 정규리그 흐름은 좋지 않았다. 지난 3일 오스나부뤼크에 1-2로 졌던 킬은 9일 상 파울리와 1-1로 비겼고 17일 칼스루에와의 16라운드에서도 2-3으로 패하는 등 3경기 동안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원정이지만 하위권 다름슈타트는 반드시 잡아야했던 킬은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고 전반 40분 파비안 레제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홀슈타인 킬은 후반 10분 다름슈타트 수비수의 자책골로 1골을 더 달아났고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2-0 스코어를 유지하면서 3경기 무승에서 탈출, 3위로 뛰어올랐다.

분데스리가2는 1위와 2위가 1부로 직행하고 3위는 1부리그 클럽과 플레이오프를 통해 승격에 도전할 수 있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