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144 0092021012465709144 01 01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93303000

野 "박범계, 불법 투자업체 대표와 야유회 참석…어깨동무도"

글자크기

김도읍, 2018년 '못난 소나무회' 朴 참석 사진 공개

"朴 참석 후 망설이던 사람들 투자" 증언도 나와

김도읍 "불법 묵인·방조 의심되고 대가성 의혹"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중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친분 관계를 통해 투자금 유치에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해 11월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를 자본시장위반법·공동폭행·협박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김씨는 전국적으로 비인가 회사를 설립해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 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 18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특보와 여권 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 수석대표로 활동했다.

김 의원 측은 나아가 "김씨는 전해철·김두관·민홍철·최재성 의원, 고(故) 박원순 전 시장과 교류가 있었다"며 "특히 김모씨와 박 후보자는 다른 여권 인사들과 달리 보다 특별한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씨가 지난 2018년 8월2일 전남 담양에서 '못난소나무' 단체 명의로 야유회를 열었고 박 후보자와의 친분을 과시했다는 게 김 의원 측 주장이다. 김 의원 측은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김씨와 어깨동무를 하거나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의원 측에 따르면, 당시 행사를 준비했던 관계자는 "행사 준비를 잘하라고 지시를 받았다. 원래 행사가 없었던 행사였다"면서 "특히 이번 행사도 우리를 위한 행사를 하는 게 아니라 본인(김씨)을 위한 행사고, 또 박범계 의원을 위한 행사를 저한테 지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해당 행사 후 투자가 대거 늘어났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다른 관계자는 김 의원 측에 "투자를 할까 망설이던 사람들이 투자했다. 투자금을 1000만원 하려던 사람들이 업해서 5000만원을 한다든지, 2000만원을 한다든지"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담양 행사에 단독으로 참석한 것은 통상의 의정활동으로 보기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며 "박 후보자는 김씨가 불법을 행하는 데 묵인 또는 방조한 것은 아닌지 합리적인 의심이 들 뿐만 아니라 김씨로부터 어떠한 대가성은 없었는지 의혹이 제기된다. 따라서 이에 대한 명확한 해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