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8670 0432021012465708670 03 0301001 6.2.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1488249000

폐업 · 폐업 · 폐업…"세 안 받으니 장사해 주세요"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요즘 거리에는 폐업이 붙은 빈 가게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그냥 비워둘 수는 없어서 보증금 없이 몇 달치 월세를 한 번에 받는 이른바 '깔세'를 놓겠다거나, 심지어 월세를 안 받을 테니 장사만 해달라는 상가도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이화여대 앞 거리, 오가는 사람 한 명 없을 정도로 한산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손님이 뚝 끊기면서, 여기저기 폐업한 상가가 크게 늘었습니다.

연달아 있는 5개 점포가 모두 텅텅 빈 곳도 있습니다.

이 동네 가장 목이 좋다는 자리에서 13년 동안 옷 장사를 한 가게도 다음 달 문을 닫습니다.

[김명숙/이대 근처 옷가게 주인 : 이렇게 장사 안 돼 보긴 처음이고 너무너무 안 돼요. 오죽하면 폐업을 하려고 해요. 권리금 포기하고 나가는 거예요.]

지하철 역과 연결된 도심 지하상가들도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네 집 건너 한 집에 영업 종료를 알리는 종이가 붙었습니다.

[을지로 지하상가 신발가게 주인 : 계속 유지하자니 마이너스고 오죽하면 '정리'를 써 붙여 놨겠습니까.]

서울 주요 상권인 종로와 신촌의 경우 최근 상가 공실률이 10%를 넘고, 이태원과 명동은 30%에 육박합니다.

그냥 비워둘 수 없어, 보증금 없이 월세를 한꺼번에 미리 받고 계약하는 이른바 '깔세'를 놓겠다는 글이 관련 사이트에 하루 수십 개가 올라옵니다.

[동대문 쇼핑몰 상가 관계자 : 세가 만약에 두 칸 해서 십만 원, 이십만 원 있으면…깔세를 한 6개월을 할지, 6개월 선납을 하고 사용하셔도 되고.]

월세도 받지 않고 들어와 장사만 해달라는 상가들도 있지만, 관리비도 버겁다는 상인들이 많습니다.

[상인 A : 관리비만 내고 하니까 대부분 다. 뭐 다 비어 있으니까 주인들도 관리비만 내도 (고맙다고…)]

[상인 B : 관리비도 밀려가면서 내는데 지금 심각해요. (사람이 없어서) 개시도 못 하고 만날 이러고 다니고.]

코로나로 인한 전반적인 자영업 위축 속에 유동인구가 크게 줄어든 도심 상권은 더욱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VJ : 박현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jy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