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8578 0562021012465708578 02 02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11486533000

강원래가 ‘빵점’이라고 한 K방역 국민 평가 보니

글자크기
세계일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강원래가 최근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을 꼴등’이라는 표현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가운데 ‘K방역’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설문결과를 보면 응답자들은 강 씨와 다른 듯 비슷한 견해를 보였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정부의 정보 공개 및 보건·의료 정책은 긍정 평가했지만, 일자리 정책 등 경제 안정화 조치에는 낙제점을 줬다. 강 씨 같은 자영업자나 비정규직 근로자 등 코로나19 타격에 가장 취약한 계층 보호에 미흡했다는 평가다.

24일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의뢰로 한국사회학회(장서현 성균관대 조교수 등)가 1500명을 조사해 분석한 ‘K-방역의 사회적 가치 도출, 사회·문화적 성공요인 분석과 향후 과제’에 따르면, 국민 3명 중 2명(61.3%)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다소 혹은 매우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매우 또는 잘 못한다’는 부정적 평가(16.1%)보다 긍정적 평가가 45.2%포인트나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다른 나라와 비교하면 긍정적인 평가는 67.9%로 더 높아졌다.

성별로는 여성(70.5%)이 남성(65.4%) 보다 K방역을 긍정적으로 봤다.

연령별로 긍정평가가 20대(53.4%)에서 가장 낮고 30대(57.5%)부터 점점 높아져 40대 66.8%, 50대가 68.0%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60대에서 58.6%로 다시 떨어졌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공공성 측면을 공개성, 공민성, 공익성, 공정성 등 4가지 영역으로 나눠 조사한결과, ‘공개성’이 5점 만점에 3.8점으로 가장 후한 점수를 받았다. 연구팀은 “그 동안 정부가 코로나19의 지역별 발생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후속조치 결과를 명확히 국민들에게 알린 결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익성’이 3.5점으로 뒤를 이었다.

세계일보

브리핑하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민성’과 ‘공정성’은 각각 3.4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연구팀은 “그동안 정부가 추진한 코로나19 정책과 관련해 소상공인, 특수고용직 노동자, 비정규직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국민의 목소리가 정부에게 전달될 수 있는 소통수단이 다소 미흡했기 때문”이라며 “공정성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난 것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여러 진통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정책도 영역별로 평가했다.

총 5개 영역 중 국민이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은 보건·의료정책(70%)이었고, 교육정책(55.6%)이 그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일자리정책은 37.3%로 낮은 점수를 받았고, 경기안정화 정책(48.3%)과 복지정책(44.9%)도 긍정 평가가 절반이 안됐다. 특히 전 영역에서 50대가 가장 후한 점수를 줬는데, 일자리 정책에는 50대 마저도 긍정평가가 39.0%에 불과했다.

코로나19 관련 두려움을 묻는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신상 공개나 사회적 비난보다 자신이 타인을 감염시키는 것을 더 두려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변사람에게로의 감염’이 두렵다는 응답이 80.7%로 가장 많았는데, 이는 ‘가족에게로의 감염’(77.5%) 보다 더 높은 수치다.

그 다음으로는 ‘본인의 감염에 대한 사회적 비난’(63.5%), ‘인터넷을 통한 신상 공개’(62.3%), ‘이웃, 학교, 직장 등 주변에 신상 공개’(62.2%) 순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수미 기자 leol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