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9547 0232021012465699547 03 03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611444727000

올해 공기업 5141명 채용…인천국제공항공사 초봉 4589만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올해 31개 공기업에서 5000명이 넘는 인원을 신규 채용한다. 이중 절반 이상은 상반기 중에 채용을 시작한다.


24일 기획재정부의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자료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에 참여한 공기업 31곳의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은 이날 현재 총 5141명으로 집계됐다.


아직 한국마사회, 한국석유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한국중부발전 등 5곳이 정규직·무기계약직 등 채용 인원을 확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채용 인원은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올해 정규직 40명, 무기계약직 17명, 고졸 채용 3명을 합해 총 60명을 새로 채용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정규직 신입사원(관리직)을 36명 채용한다.


채용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철도공사로, 일반 정규직 1230명과 고졸 채용 170명을 합해 1400명을 새로 뽑는다. 그 외 한국전력공사가 1100명, 한국수력원자력이 432명, 한국수자원공사가 300명 등이다.


31개 공기업 중 절반이 넘는 18곳은 상반기 중 채용을 시작한다. 해양환경공단이 서류 전형을 진행 중이며,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남동발전, 한국철도공사는 2월 원서 모집을 시작한다. 한국전력공사는 3월 중 원서 모집을 개시한다. 그 외 주식회사 에스알, 한국수자원공사, 부산항만공사 등은 1분기 중 원서를 받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HUG,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은 아직 채용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올해 신입 기준 일반 정규직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다. 성과급을 제외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일반직 신입직원(5급) 연봉은 4589만원으로 명시됐다.


그 외 한국마사회가 4319만원(이하 성과급 별도), HUG가 4231만원, 한국수력원자력이 4200만원 등이었다. 고졸 채용 비중이 가장 큰 기업은 한국남동발전으로, 전체 채용 인원 180명 중 16.7%인 30명을 고졸 전일제 사원으로 뽑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