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9382 0032021012465699382 03 0304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1442860000

네이버-KT, 내비게이션 맞손…차량 이동 경로 정보 공유한다

글자크기

익명 처리 후 교통 상황 예측 기술 등 연구에 활용…'맵피' 현대엠엔소프트와 결별

연합뉴스

네이버 내비게이션
[네이버 지도 앱 캡처]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가 KT 내비게이션 이용자의 차량 이동 경로 데이터를 공유해 교통 상황 예측 기술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4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KT는 내달 16일부터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자 이동 경로 데이터를 상호 제공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내비게이션 '아틀란'을 운영하는 맵퍼스와 네이버의 기술 전문 자회사 '네이버랩스'도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를 공유한다.

각 회사가 공유한 데이터는 개인정보를 식별할 수 없게 익명 처리한 다음 기술 연구 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내비게이션 이용자들이 남긴 개별 차량의 이동 궤적 정보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연구에 쓰일 수 있는 '교통 빅데이터'로 꼽힌다.

네이버의 경우 궤적 정보를 도로에 매칭해 실시간 교통정보·패턴 교통정보 등을 생성한다.

이런 교통정보의 정밀도가 올라갈수록 내비게이션이 예측하는 주행 소요 시간이 정확해진다.

단, 원자료는 서로 제공하지만, 이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각자의 몫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궤적 정보를 갖고 각사마다 고유한 알고리즘으로 서비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난 2015년 '맵피'를 만든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엠엔소프트와 제휴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출시·운영해왔다.

그러다 2018년 현대엠엔소프트와의 제휴를 끝내고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자체 운영해왔고, 이용자 이동 경로 정보 공유도 이번에 종료하고 새로운 파트너를 맞이하게 됐다.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포함된 네이버 지도 앱의 월간활성사용자(MAU)는 지난해 12월 기준 1천568만명(모바일인덱스 집계)에 달한다. 네이버의 각 서비스를 통해 들어오는 경로 찾기 쿼리(요청)는 하루 1억건에 이른다.

KT 원내비의 MAU는 107만명, 아틀란은 33만명 수준이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