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9130 0562021012465699130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39200000

우상호, 박영선에게 "오래 기다렸다. 누님 올 때까지 지키고 있었다"

글자크기

박 전 장관 "그동안 나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동생이 고생했다"

세계일보

이낙연(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서울시장 보궐 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오른쪽)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23일 경선 맞대결 기정사실화 후 첫 대면했다.

이낙연 대표의 남대문시장 현장 방문에 나란히 동행하면서다.

현장에 먼저 도착한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이 도착하자 "오래 기다렸다. 누님 올 때까지 지키고 있었다"고 인사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 전 장관은 "그동안 나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동생이 고생했다"고 답하고는 포옹으로 반가움을 전했다.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랑 계열의 코트와 운동화를 맞춰 입은 박 전 장관은 중기부에서 추진했던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부각하는 데에 주력했다.

마스크도 중소기업 공동브랜드 '브랜드K' 제품을 착용했다.

김밥집에서 무인 주문용 키오스크를 발견한 박 전 장관은 "이게 중기부에서 하는 스마트 상점 (사업)" 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장관이 한 도넛 가게를 지나며 "이 집이 유명한 집"이라고 알은체를 하자 상인이 "정부에서 많이 도와줘 매출이 올랐다"고 답하며 호응했다.

박 전 장관은 상인 간담회에서 "역사가 깊은 남대문시장을 전통과 디지털이 만나는, 21세기 글로벌 서울을 대표할 시장으로 발돋움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출마 선언 일정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다음 주에 해야 할 것 같다. 후보 등록이 27일"이라고 답했다.

우 의원도 시장 곳곳을 누비며 시민들과 스킨십을 나눴다.

예전 방문에서 상인들이 "경제를 살려달라"며 다가오자 그는 일일이 공감을 표하며 "힘내세요"라고 인사했다.

우 의원은 "시장은 물건만 파는 곳이 아니라, 새로운 문화와 정보를 공유하는 생활 공간"이라며 "시장별로 특성을 부여해 더 잘되도록 돕고 싶다"고 밝혔다. 시장별 특색화로 관광 유입 확대 등을 모색하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상인들의 얘기를 듣고 시장을 돌아보면서 가슴이 먹먹했다"면서 "다시 신발 끈을 묶고, 민생 살리기에 전념하겠다고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개 일정 후 시장 인근에서 이낙연 대표와 오찬을 함께했다.

당 관계자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페이 플레이를 하겠다는 '원팀 정신'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