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8983 0292021012465698983 05 0506003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37100000

4부리그 팀에 혼쭐난 맨시티, 3분만에 두 골로 3-1 역전승…FA컵 16강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4부리그 팀에게 혼쭐이 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겨우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24일 영국 첼트넘에서 개최된 ‘2020-2021 FA컵 32강’에서 4부리그 홈팀 첼트넘을 3-1로 제압하고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4-4-2의 맨시티는 페란 토레스와 가브리엘 제주스 투톱으로 나왔다. 마레즈, 도일, 페르난지뉴, 포든의 미드필더에 하우드-벨리스, 가르시아, 라포르테, 멘디의 포백이었다. 골키퍼는 잭 스테판이었다.

4부리그 팀을 상대로 방심했던 탓일까. 전반전 득점없이 비긴 맨시티는 후반 14분 메이에게 선제골을 실점했다. 다급해진 맨시티는 후반 23분 귄도간과 루벤 디아스를 투입했다. 후반 32분 주앙 칸셀루까지 들어갔다.

맨시티의 역전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후반 36분 교체로 들어간 칸셀루의 패스를 받은 포든이 점골을 넣었다. 불과 3분 뒤 제주스의 역전골이 터졌다.

여유를 되찾은 맨시티는 후반 49분 추가시간 귄도간의 패스를 받은 토레스가 쐐기포를 터트렸다. 교체로 들어간 칸셀루와 귄도간이 두 개의 도움을 배달하며 조커역할을 톡톡히 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