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8934 0512021012465698934 01 0103001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35780000

국민의힘, 이틀 연속 '박범계 정조준'…자체 청문회로 의혹 총공세

글자크기

"민주당이 증인·참고인 비협조" 국민참여 청문회에 대신 출석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국민의힘이 24일부터 이틀간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정조준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자체 '국민참여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25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송곳검증에 나선다.

이날 열리는 자체 청문회는 더불어민주당이 박 후보자 의혹에 관한 핵심 증인 및 참고인 채택에 모두 동의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민의힘이 따로 마련했다.

자체 인사청문회에는 국민의힘 법사위원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당 유튜브 공식 계정을 통해 생중계된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를 가리켜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썩은 양파'라고 지칭하는 등 법무부 장관으로서는 부적절한 인물이라며 벼르고 있다.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박 후보자를 향해 제기한 의혹은 10여가지로 Δ위장전입 의혹 Δ법무법인 명경 이해충돌 의혹 Δ재산신고 고의 축소 의혹 Δ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Δ2018년 지방선거 공천헌금 등 관련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사실 인지 의혹 등이다.

국민의힘은 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법무법인 명경 관련 의혹,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관련 의혹 증인과 참고인을 출석시켜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구체적으로는 Δ법무법인 명경 사무장으로 재직 중인 박 후보자의 동생 Δ부동산 헐값 매각·증여 의혹과 관련된 박 후보자의 처와 처남 Δ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사시생 폭행 의혹 관련) Δ전 민주당 대전시의원이자 전 국민의힘 대전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 등이다.

이들 중 이날 국민의힘 자체 인사청문회에는 이종배 대표와 김소연 변호사 등이 참석해 박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된 발언을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제기된 의혹들을 토대로 '본경기'인 25일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를 향한 총공세에 나설 방침이다.

이밖에 박 후보자는 Δ초등학교 6년생이던 아들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의 전세 세대주로 등록했다는 위장전입 의혹 Δ대전 유성구 아파트, 예금, 임야, 콘도 등을 고의로 재산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한편 박 후보자는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2019년 국회에서 발생한 패스트트랙 관련 충돌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들과 당직자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해 다치게 했다는 혐의로 기소됏다.

박 후보자를 비롯한 민주당 전·현직 의원들은 오는 27일로 예정됐던 공판기일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재판 일정이 3월24일로 연기되면서 인사청문회 이틀 후에 재판에 출석하는 일은 피할 수 있게 됐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박 후보자는 국민이 용납하지 못하는 후보로, 법무부장관으로서의 자격이 전혀 없지만 민주당은 의혹들을 무력화하기 위해 증인·참고인을 아무도 채택해주지 않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적극적 의사표시를 한 분들에게 장을 마련했고, 이를 통해 박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윤호중 법사위원장(왼쪽부터),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산회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