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873 0102021012365691873 04 04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48456000

해리스 부통령 공식 트위터 계정 방탄소년단 팔로잉 “아미 맞아?”

글자크기
서울신문

취임 이후 미국 부통령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물려받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팔로잉한 사실이 공개돼 BTS 아미들이 흥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취임 선서에 나선 모습. 그의 보랏빛 의상은 통합의 메시지를 담은 것이었다는 평가가 뒤따랐다. AP 통신은 22일 이 사진을 공개한 것은 시중에 해리스 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할 때 성경이 아니라 지갑에 대고 했다는 말들이 떠도는 것을 바로잡기 위해서라고 했다.풀기자단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트위터 계정을 팔로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BTS 팬클럽 ‘아미’(ARMY)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 등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취임 이후 개설한 공식 트위터에서 777개 계정을 팔로잉했는데 여기에 BTS가 포함됐다. 해리스 부통령이 BTS를 팔로잉한 것은 ‘매의 눈’을 가진 일부 누리꾼에 처음 포착됐고, 이 소식은 BTS 팬들에게 순식간에 알려졌다. 빌보드는 “해리스 부통령이 BTS의 열성 팬일지도 모른다”며 “팬클럽 ‘아미’의 일원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애청곡 목록에 BTS 노래가 있다는 점도 밝혀졌다. 한 누리꾼은 해리스 부통령의 ‘스포티파이 여름 플레이리스트’에 방탄소년단의 ‘보이 위드 러브’(Boy With Luv)가 있었다면서 이를 캡처해 트위터에 올렸다.

해리스 부통령이 스스로 방탄소년단 팬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힌 적은 없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해리스 부통령이 방탄소년단 팬이라는 사실이 입증됐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고, 해리스 부통령이 ‘아미’로 이미 활동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BTS 팬인 해리스 부통령이 뛰어난 취향을 가졌다”고 평가했고, 다른 누리꾼은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가사를 인용해 “해리스 부통령이 ‘펑크와 솔’로 이 도시를 밝히고 있다’”고 환영했다.

또한 방탄소년단 팬들은 “해리스 부통령이 BTS를 백악관에 초청한다면 어떻게 될까”, “해리스 부통령이 현관 앞에 앉아 레모네이드를 마시며 ‘보이 위드 러브’를 부르는 장면을 상상해보라”는 반응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한편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스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 선서 사진을 올리며 “그녀는 진짜 아미, 난 당신을 퍼플한다(I PURPLE U)”라고 적은 누리꾼도 있었다. 부통령의 옷차림이 보라색이었던 것을 가리킨 것인데 보라색은 미국의 첫 흑인 여성 하원의원이자 1972년 흑인 여성으로는 처음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던 셜리 치솜이 선거운동 기간 주로 썼던 색이다. 부통령뿐만아니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모두 보랏빛 계열의 의상을 차려 입은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또 보라색은 민주당의 상징색인 푸른색과 공화당의 상징색은 붉은색을 섞을 때 나오는 색이라 초당적 색깔로 통한다. 통합의 메시지를 담은 색깔이었던 셈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