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641 0032021012365691641 04 04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1340503000

WHO "화이자와 코로나 백신 4천만회분 계약"…코백스 용도(종합)

글자크기

"아스트라제네카·중국 제약사 백신 긴급승인 검토"

연합뉴스

WHO, 화이자 백신 승인 (CG)
[연합뉴스TV 제공]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22일(현지시간) 코백스 프로젝트를 위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대 4천만 회분을 계약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백스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최대 4천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계약했다는 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종식을 돕는 것은 백신 그 자체가 아니고 백신 접종"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회원국과 파트너, 백신 제조사가 (코백스에) 합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리핑에 참여한 세스 버클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대표는 올해 코로나19 백신이 얼마나 생산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60억에서 70억 회분 수준"이라고 답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코백스는 WHO와 Gavi,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이 이끄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로, 연내 최소 20억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각국에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가운데 13억 회분은 가난한 나라에 돌아갈 예정이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에 대해서만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이에 대해 WHO가 다음 주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과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알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아울러 한국과 인도에서 제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도 긴급 승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