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351 1082021012365691351 06 0602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11334200000 related

임영웅X영탁X이찬원, 女心 녹이려 '진선미' 뭉쳤다 "사랑해 누나" (사랑의 콜센타)[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유닛 무대를 꾸몄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들려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는 트롯 여왕벌 특집을 맞아 진미령, 문희옥, 이은하, 김혜연, 윙크, 윤수현이 출연했다.

TOP6는 여섯 명의 트롯 여왕벌의 노래를 커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희재는 이은하의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을 준비했다. 그는 안정적인 실력으로 100점을 획득했다.

이은하는 "정말 최선을 다해 줘서 좋다. 이 노래가 부르기 애매한 곡이다. 본인 개성도 살리고 느낌도 살려서 너무 예쁘게 잘 불렀다"고 칭찬했다. 김희재는 100점 상품인 벌꿀 세트를 이은하에게 양보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TOP6의 헌정곡 메들리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찬원은 김혜연의 '뱀이다'로 상큼하고 구수한 매력을 뽐냈다. 장민호는 이은하의 '돌이키지마'로 섹시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이에 이은하는 마이크를 들고 나서서 듀엣을 완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동원은 윤수현의 '손님온다' 무대를 위해 꼬마 장사꾼으로 깜짝 변신했다. 김희재는 문희옥의 '하늘땅만큼'을 부르며 문희옥과 함께 스텝을 밟았다.

영탁은 윤수현의 '꽃길'을 절절하게 불러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진미령은 "영탁 씨가 '꽃길'을 불렀는데, 완전히 다른 매력이다. 영탁이 불렀어도 히트가 날 만한 무대"라고 극찬했고, 이은하는 "'찐이야' 부를 때와는 다른 분위기"라고 감탄했다.

유닛 대결을 위해 TOP6 진선미가 뭉쳐 여왕벌6를 긴장시켰다. '미스터트롯' 진선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사랑의 콜센타'에서 유닛 무대를 펼친 것은 이번이 처음. 진선미의 선곡은 장민호의 '사랑해 누나'였다.

진선미 트리오는 깜찍한 퍼포먼스와 안정적인 노래 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동시에 노래방 마스터의 100점까지 획득했다. 여왕벌6는 엄지를 치켜들며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칭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