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288 0562021012365691288 08 08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30715000

美 바이든 정부 재닛 옐런 한 마디에… 비트코인 가격 3만 달러 아래로

글자크기
세계일보

새해 벽두부터 사상 처음으로 4만 달러를 돌파하며 가격이 치솟았던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발언을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암호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2일 오전 한때 비트코인 가격은 2만9651달러를 기록하며 3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이는 24시간 전보다 16.6% 하락한 수치로, 지난 8일에는 4만2000달러까지 치솟은 바 있다. 10여일 만에 30%가량 가격이 폭락했다.

국내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 개당 가격이 3200만원까지 떨어졌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12월 사상 처음 2만 달러를 넘어선 뒤 올해 1월 4만 달러를 돌파하며 급등해왔다. 최근에는 잠시 주춤한 모양새였다.

옐런 지명자는 지난 19일 미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발언을 내놓았다.

그는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위험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암호화폐가 테러리스트들의 자금 세탁에 악용될 우려가 있다”고 답했다.

비트코인의 블록체인 기술에 결함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 나왔다.

비트맥스리서치는 20일 “비트코인을 이용해 대금을 결제했을 때 중복 결제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초만 해도 1만 달러대였던 비트코인은 3개월간 4배나 폭등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 30%, 1년 만에 400% 뛰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천문학적인 유동성이 풀린 데다 주요 기관들마저 매수에 나서면서 연일 급등세를 보였다.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은 지난 4일 ‘투자노트’에서 비트코인이 장기적으로 14만6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가격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장분석가인 크레이그 얼람은 현재로써 가격 조정이 임박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일단 조정이 시작되면 상당한 폭으로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영국 금융행위감독기구(FCA)는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투자했을 경우, 투자금을 모두 잃을 것을 각오해야 한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