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285 0362021012365691285 05 0501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30660000

윤성빈, 스켈레톤 7차 월드컵 ‘0.04초 차’ 은메달

글자크기
‘광속 스타트’로 1·2차 합계 1분39초92
1차 시기 49초90로 ‘트랙 레코드’ 경신

한국일보

윤성빈이 22일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린 7차 월드컵 남자스켈레톤 경기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언맨’ 윤성빈(27)이 올 시즌 두 번째로 출전한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윤성빈은 22일(한국시간)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린 열린 2020~21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7차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39초92로 2위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자신의 시즌 첫 레이스인 지난 6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데 이어 2개 대회 연속으로 입상했다. 우승은 6차 대회의 우승자이기도 한 알렉산더 가스너(1분39초88·독일)에게 돌아갔다. 동메달은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1분40초01·러시아)가 차지했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트랙 레코드를 기록하며 1위(49초90)에 올랐다.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빠른 4초55만에 스타트를 끊었다. 윤성빈은 2차 시도에서도 4초58로 가장 빨리 스타트를 끊었지만 결승선 도착 직전 속도가 떨어졌고, 가스너보다 총 0.04초 늦게 들어왔다.

윤성빈과 함께 출전한 정승기(22)는 1분40초77로 9위, 김지수는 1분41초11로 12위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29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리는 최종 8차 대회에서 시즌 처음이자 마지막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